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BGM] 눈독 들일 때 가장 아름답다
게시물ID : lovestory_89301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통통볼(가입:2012-11-15 방문:1615)
추천 : 3
조회수 : 193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20/01/31 23:22:45

사진 출처 : https://unsplash.com/

BGM 출처 : https://youtu.be/ILYzZH4oenc






1.jpg

김규동바다

 

 

 

빈 몸으로 왔다

바다

그래도 고마워서

온몸으로 반기는 바다

나는 너에게

무엇을 바쳐야 할 것이냐

말하여라 말하여라

망설임도 꾸밈도 없이

네 본연의 목소리로







2.jpg

고영민통증

 

 

 

중국에는 편지를 천천히 전해주는

느림보 우체국이 있다지요

보내는 사람이 편지 도착 날짜를 정할 수 있다지요

한 달 혹은 일 년아니면

몇 십 년 뒤일 수도 있다지요

당신에게 편지 한통을 보냅니다

도착 날짜는 그저 먼 훗날

당신에게 내 마음이

천천히 전해지길 바랍니다

당신에게 내 마음이 천천히 전해지는 걸

오랫동안 지켜보길 원합니다

여름가을겨울

수십 번수백 번의 후회가 나에게 왔다가고

어느 날 당신은

내가 쓴 편지 한 통을 받겠지요

겉봉을 뜯고 접은 편지지를 꺼내 펼쳐 읽겠지요

그때 나는 지워진 어깨 너머

당신 뒤에 노을처럼 서서

함께 편지를 읽겠습니다

편지가 걸어간 그 느린 걸음으로

내내 당신에게 걸어가

당신이 편지를 읽어 내려가며 한 홉 한 홉

차올랐던 숨을 몰아 내쉬며 손을 내려놓을 즈음

편지 대신 그 앞에

내가 서 있겠습니다







3.jpg

이인원사랑은

 

 

 

눈독 들일 때 가장 아름답다

하마

손을 타면

단숨에 굴러 떨어지고 마는

토란잎 위

물방울 하나







4.jpg

류호숙성깔머리

 

 

 

물이 끓는다

주전자 속의 요동이 심상찮다

부글부글부부글

오늘 옆집 김 씨가 또 열 받았나 보다

동네 사람들은 김 씨를 물이라 부른다

 

평상시엔 냄비엔 담기든 소주잔에 담기든

담아내는 그릇마다 척척 달라붙으니

아무도 그를 미워하는 이가 없다

어쩌다 쏟아지고 밟혀도 성질부리지 않고

여간해서 찡그리지 않는다

그러다가 주전자가 불씨 위에 얹히면

더러운 성깔머리로 바뀐다

반쯤 눈을 흘긴 애

온몸에 땀을 흘리며 펄펄 끓어 넘친다

지칠 줄 모르고 사지를 흔들어 댄다

 

얼마 후 잠잠해지면

그건 부인이 불을 껐다는 거다

비등점이 김 씨를 완전히 바꿔 버렸다

 

차라리 얼음판이면 거울 되어

화려한 햇살을 반사할 텐데







5.jpg

전흥규나는 나의 인연

 

 

 

집 앞 사거리에서 서북쪽으로

돌아나갈 때 종종 너를 만난다

분명 어디서 본 듯한데

마주앉아 같은 곳을 보며

친밀한 대화를 나눈 것 같은데

서로 스쳐지나 가면서도

인사를 나눌 수 없다

등 뒤로 환영이 뜨고

그 마저 사라져 보이지 않아도

어디서부터 시작되었는지

어디서부터 끊긴지를 모르겠다

오늘은 후광 환한 모습으로

웃음 가득 물고 온다

여기까지 좋아지는 기분이

천천히 와서는 횡 지나간다

첫사랑이었을까

신나는 일을 꾸미려고 만났었을까

내 어머니였을까

인사를 건네지 못하는 나는

환풍구에 서성이는 바람이다







꼬릿말 보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