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BGM] 내가 하늘을 마신다
게시물ID : lovestory_90076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통통볼(가입:2012-11-15 방문:1667)
추천 : 1
조회수 : 289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20/05/27 08:03:02

사진 출처 : https://unsplash.com/

BGM 출처 : https://youtu.be/Vaq7rZxJW-k






1.jpg

이성복강변 바닥에 돋는 풀

 

 

 

강변 바닥에 돋는 풀달리는 풀

미끄러지는 풀

사나운 꿈자리가 되고

능선 비탈을 타고 오르는 이름 모를 꽃들

고개 떨구고 힘겨워 조는 날

 

길가에 채이는 코흘리개 아이들

시름없는 놀이에 겨워 먼 데를 쳐다볼 때

 

온다저기 온다

낡은 가구를 고물상에 넘기고

헐값으로 돌아온 네 엄마

빈 방티에 머리 베고 툇마루에 누우면

 

부스럼처럼 피어나는 동네 꽃들

가난의 냄새는 코를 찔렀다







2.jpg

정호승우물

 

 

 

길을 가다가 우물을 들여다보았다

누가 낮달을 초승달로 던져놓았다

길을 가다가 다시 우물을 들여다보았다

쑥떡이 든 보따리를 머리에 이고

홀로 기차를 타시는 어머니가 보였다

다시 길을 떠났다가 돌아와 우물을 들여다보았다

평화시장의 흐린 형광등 불빛 아래

미싱을 돌리다 말고

물끄러미 네가 나를 쳐다보고 있었다

나는 너를 만나러 우물에 뛰어들었다

어머니가 보따리를 풀어

쑥떡 몇 개를 건네주셨다

너는 보이지 않고 어디선가

미싱 돌아가는 소리만 들렸다







3.jpg

신경림까치 소리

 

 

 

간밤에 얇은 싸락눈이 내렸다

전깃줄에 걸린 차고 흰 바람

교회당 지붕 위에 맑은 구름

어디선가 멀리서 까치 소리

 

싸락눈을 밟고 골목을 걷는다

큰 길을 건너 산동네에 오른다

습기찬 판장 소란스런 문소리

가난은 좀체 벗어지지 않고

산다는 일의 고통스러운 몸부림

 

몸부림 속에서 따뜻한 손들

들판에 팽개쳐진 이웃들을 생각한다

지금쯤 그들도 까치 소리를 들을까

소나무 숲 잡목 숲의 철 이른 봄바람

학교 마당 장터 골목 아직 매운 눈바람

 

싸락눈을 밟고 산길을 걷는다

철조망 팻말 위에 산뜻한 햇살

봄이 온다고 봄이 온다고

어디선가 멀리서 까치 소리







4.jpg

마종기강원도의 돌

 

 

 

나는 수석(水石)을 전연 모르지만

참 이쁘더군

강원도의 돌

골짜기마다 안개 같은 물 냄새

매일을 그 물소리로 귀를 닦는

강원도의 그 돌들

이쁘더군

 

세상의 멀고 가까움이 무슨 상관이리

물속에 누워서 한 백 년

하늘이나 보면서 구름이나 배우고

돌 같은 눈으로

세상을 보고 싶더군

 

이쁘더군

말끔한 고국(故國)의 고운 이마

십일월에 떠난 강원도의 돌







5.jpg

박두진하늘

 

 

 

하늘이 내게로 온다

여릿여릿

머얼리서 온다

 

하늘은머얼리서 오는 하늘은

호수처럼 푸르다

 

호수처럼 푸른 하늘에

내가 안긴다온몸이 안긴다

 

가슴으로가슴으로

스미어드는 하늘

향기로운 하늘의 호흡

 

따가운 볕

초가을 햇볕으론

목을 씻고

 

내가 하늘을 마신다

자꾸 목말라 마신다

 

마시는 하늘에

내가 익는다

능금처럼 마음이 익는다







꼬릿말 보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