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시 ㅡ 목련지는 봄 길에서 (곽종희)
게시물ID : lovestory_95225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생각소리
추천 : 2
조회수 : 1471회
댓글수 : 1개
등록시간 : 2024/04/16 18:28:34
옵션
  • 창작글
목련지는 봄 길에서 / 곽종희


                                

나무에 피는 연꽃이라던가
연못 없는 산사에 꼭 몇 그루씩 있지
 
어느 스님 행자 시절
뜨락의 목련 두 그루는
그해 봄을
기쁨이다가 슬픔이다가 했다는데

지금은 목련존자처럼 되셨는지
하얗게 석화된 목련 한 송이는
지금도 눈물 꽃으로
가슴에 박제되어 있을지 모를 일

올해도 나무에 연꽃 한 송이 피었다 진다
괜찮다고 거짓말하며 돌아 나온 돌담길
봄은 늘, 
그리움 우거진 그 길로만 오는데

덫 속의 기억들은 초저녁별처럼 솟아
이 한 철 꿈같이 아슴아슴 져 내리고
꽃은 늘, 
가슴 깊은 곳을 견디며 피는 것이라
이제 그 슬픔 돈독해지고
물새 깃처럼 적셔오는  봄비에
허공으로 팔을 뻗어 저마다 피고 지고

지나는 곳곳마다 입적하는 꽃잎들
아쉬운 그 길에서 우연히 스쳐질까
다음 생, 사흘을 피다 질
눈먼 사랑으로나 다시 만나질까
 
봄이면, 
책갈피 속 숨죽은 기억마저도
그리움에 꽃이 되는 것을




대용량 이미지입니다.
확인하시려면 클릭하세요.
크기 : 1.76 MB
대용량 이미지입니다.
확인하시려면 클릭하세요.
크기 : 1.28 MB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