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페미니스트' 최현희 교사 “이 아이가 인생에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게시물ID : military_83944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제이앤.(가입:2013-09-02 방문:808)
추천 : 18
조회수 : 807회
댓글수 : 20개
등록시간 : 2017/10/31 07:26:00
옵션

    [단독] '페미니스트' 최현희 교사 인터뷰 “이 아이가 인생에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페미니스트 교사를 만나고 있다는 심정으로 대화”

    보이.jpg

    언론 인터뷰에서 페미니즘 교육을 언급했다가 일부 보수단체와 누리꾼들로부터 공격을 받은 서울 송파구 

    한 초등학교 최현희 교사가 26일 서울 중구 정동 경향신문사에서 인터뷰를 하고있다. | 이준헌 기자 ifwedont@


    “시민들과 동료 교사들의 지지와 연대 덕분에 학교에서의 페미니즘 교육이 처음으로 공론화되는 계기가 됐습니다. 교육부나 교육청에서도 이 일을 계기로 젠더 의식을 갖고 성평등 전담부서를 확충해 나갔으면 좋겠습니다.”

    언론 인터뷰에서 초등학교에서의 페미니즘 교육 필요성을 언급했다가 일부 누리꾼들의 비난세례를 받고 한 보수단체들로부터 고발까지 당한 서울 송파구 한 초등학교의 최현희 교사(35)가 논란 이후 처음으로 입을 열였다.

    최 교사는 지난 26일 서울 중구 경향신문사에서 인터뷰를 갖고 “다른 학교였다면 학교에서 문제 교사로 찍히고, 떠날 수 밖에 없었을 테지만 학교와 동료 교사들이 함께 이 문제를 해결해 가려고 노력했다”면서 “지지하는 시민들도 나서서 ‘마중물샘’을 지켜라’는 내용의 민원을 서울시교육청에 보냈고, 덕분에 교육청도 이 문제를 교사 개인의 비위 문제로 보지 않았다”고 말했다. 마중물샘은 학교에서 최 교사의 별명이다.

    초등학교에서 페미니즘 교육의 필요성에 대한 최 교사의 소신은 뚜렷했다.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32&aid=0002828515


    보도.jpg

    언론 인터뷰에서 페미니즘 교육을 언급했다가 일부 보수단체와 누리꾼들로부터 공격을 받은 서울 송파구 한 초등학교 최현희 교사가 26일 서울 중구 정동 경향신문사에서 인터뷰를 하고있다. 이준헌 기자 [email protected]

    -학교는 언제 복귀하나. 

    “회복되는 대로 학교로 복귀할 계획이다. 학교에 돌아가면 페미니즘 교육 이야기를 계속하겠다. 이 사건을 통해서 학교에 페미니즘 교육의 필요가 공론화되고 교육청과 교육부가 각성하고 조금이라도 더 나은 젠더 의식을 갖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그래서 학교의 페미니스트 교사들이 개개인의 학교 현장에서 각자 고군분투하는 환경이 아니라 조금이라도 진보된 안전한 교육 시스템안에서 성평등 교육의 내용과 형식이 제도적으로 자리잡았으면 한다. 지금 겪는 많은 진통이 그런 방향으로 나아가기 위한 과정의 일부라고 생각하고 기꺼이 감당해갈 것이다.”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32&aid=0002828515


    장1.png
    장2.png
    장3.png
    공1.png
    공2.png
    공3.png
    공4.png

    공5.png
    공6.png
    추석.png
    공7.png
    공8.png
    공9.png
    공10.png
    공11.png
    공12.png

    공13.png
    공십.png
    나츠.png
    타츠.png
    다이다이.PNG
    억지.png
    비난.png
    로자.png
    조아상.png
    아크.png
    자바.png
    자질.png
    바그.png
    절반.png

    반대닷.png
    격사.png
    오지.png
    교조.png
    더즈.png
    다다세.PNG

    댓글 정렬이 안된 이유는 삭제되기 전에 급하게 캡쳐했기 때문입니다... 

    출처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32&aid=0002828515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