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일관성 있는 미투(Me too) 운동을 하길 바란다.
게시물ID : military_85561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겔러거형제(가입:2012-10-25 방문:312)
추천 : 2
조회수 : 266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8/02/08 21:39:18
옵션
  • 펌글

더불어민주당이 서지현 검사의 용기 있는 고백에 미투 응원을 보내며 성평등 정책조정회의까지 열었다그런데 문재인 대통령 해외 순방에 동행한 공무원의 여성 인턴 성희롱과 청와대의 은폐에 대해서는 단 한마디 언급도 하지 않고 있다.

 

검찰 내 성폭력 가해자에 대해 파면을 요청하는 청원까지 소개하며 가해자 엄벌을 요구하는 민주당이 여성 인턴 성희롱 가해자에 대한 3개월 정직 처분과 청와대의 은폐에 대해서는 입장이 없거나 청와대의 조치가 적절했다고 판단하는 모양이다.

 

역대 정권에서는 공직자의 성 관련 문제가 불거졌을 때 예외 없이 사회적으로 큰 이슈가 되고 파면을 면치 못했다대통령의 해외 순방 기간에 동행한 공무원이 국격을 훼손시키는 행위를 한 일이 이렇게까지 조용히 묻힐 수 있었던 것이 청와대의 조직적 은폐 없이 가능했겠는가.

 

민주당은 성평등 정부를 천명한 문 정부가 온 국민이 경악한 왜곡된 성의식으로 도배된 책을 출판한 탁현민을 등용한 것에 대해서도 침묵하고 있다.

 

민주당의 미투 운동이 진정 여성들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대한민국을 위해서라면 니편 내편 가리지 않는 일관성 있는 모습을 보이길 바란다.

 

 

2018. 2. 8.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신 보 라

출처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23&oid=156&aid=0000022621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