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광주시, ‘미투 운동’ 대응 여성인권보호관 채용한다
게시물ID : military_85577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겔러거형제(가입:2012-10-25 방문:396)
추천 : 3
조회수 : 469회
댓글수 : 1개
등록시간 : 2018/02/12 20:42:32
옵션
  • 펌글
광주광역시가 여성차별, 성희롱, 성폭력 등 여성 인권침해 상담·조사를 전담할 여성인권보호관을 채용한다.
여성인권보호관은 현직 공무원이 담당하고 있는 성희롱 고충상담자를관련 분야에서 장기간 활동하며 많은 경험을 쌓은 전문가로 임용해 성차별, 성희롱·성폭력 행위를 뿌리뽑는 등 단호히 대처한다는 계획이다.
여성인권보호관은 인권옴부즈맨실에 소속되며, 광주시 공직자들을 대상으로 성차별, 성희롱 등의 고충상담을 전담하게 된다.
이는 최근 직장 여성들의 직장 내 성폭행 고발이 잇따르며 SNS에서 퍼져나가고 있는 ‘#me too운동’에 선제 대응하기 위한 조치로,
그동안 여성청소년가족정책관실, 감사위원회 등에 성희롱 관련 상담과 고충 처리를 위한 공식창구를 마련하고 남녀 성희롱 고충상담자를 지정해 운영해 왔지만, 실효성이 그다지 크지 않다고 판단하고 이를 인권옴부즈맨실로 창구를 단일화하고 외부의 전문가를 채용해 여성차별, 성희롱·성폭력 등 여성인권 문제에 적극 대응키로 한 것이다.
이에 따라, 인권옴부즈맨실에 남성 조사관(1명)으로 시민 인권침해 등에 대해 상담 및 조사활동을 펼쳐온 한계가 극복될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 광주시는 여성과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를 위한 활동해온 인권 전문가를 채용해 시 전부서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시정을 집행하는 과정에서 관행적으로 벌어지고 있는 인권침해 요소를 없애는데 문제가 발견되면 적극 시정을 권고해 성차별이 없도록 할 방침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양성이 평등한 도시는 인권도시 광주의 모토다”며 “여성전문 인권보호관을 통해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직장 내 성폭력 예방과 여성 인권문제를 전문적이고 체계적으로 상담․조사해 여성인권 신장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출처 http://betanews.heraldcorp.com:8080/article/809391.html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