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나라 위해 헌신했는데..자주포 폭발로 날아간 배우의 꿈
게시물ID : military_86005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춤추는부침개
추천 : 11
조회수 : 1244회
댓글수 : 5개
등록시간 : 2018/05/27 09:01:07


기사中


20180527080021852hgfj.jpg


지난해 8월, 강원도 철원에서 발생한 자주포 폭발 사고로 온몸에 화상을 입은 이찬호(24)씨의 사연이 알려지며 여론이 들끓고 있다.

최근 전역한 이 씨는 전역 후에도 최소 수년간 매달 수백만원이 드는 화상치료가 필요하다. 하지만, 국방부는 치료비 지원에 대해 모호한 답변만 내놓고 있다.

이씨에 대한 치료비 지원과 국가유공자 지정 청와대 청원은 20만명을 넘어섰다.

이찬호 씨의 친형 이윤호 씨는 27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병원비 문제 때문에 전역을 미뤄왔지만, 또 다른 피해자가 나올 수 있는 이 문제에 대해 더 적극적으로 알리기 위해 최근 전역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이씨는 사고 직후부터 민간 병원에서 화상치료를 받아왔다.

군인 신분일 당시에는 치료비가 전액 지원됐다. 전역 이후에도 보훈병원이나 지정된 병원에서 일정기간 무료로 치료를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이씨는 장기간 화상전문 치료가 필요하다. 군 규정상 전역 장병에 대한 6개월 이상 장기 화상전문 치료 규정은 없어 이씨는 지난 4월로 예정됐던 전역을 미뤄야 했다.



--------------------------------------------


사고 당시에는 장관이 나서서 자기들이 다 책임지겠다고 하더니 

역시나 시간 좀 지나 사람들의 관심이 줄어들자 바로 쌩까는 국뻥부.....
부를때만 국가의 아들이고 다치면 남인거 하루 이틀인가...

단독 기사가 뜨고 10여일이 지금까지도 그냥 무대응으로 나오던데, 
청원 20만 달성한거에는 뭐라 대답하려나요.





출처 http://v.media.daum.net/v/20180527080024572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