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수색역
게시물ID : movie_75516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cho-pd(가입:2004-02-02 방문:2652)
추천 : 0
조회수 : 225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8/10/19 21:17:10
옵션
  • 외부펌금지
틀어진 게 어디 우정뿐이랴.

우결에서 봤던 그 닭살 돋던 공명은 어디에도 없었다.
검색창에 공명을 넣어보니 독립영화 여러 편이 나왔다.
배우 공명이 궁금해진다.

필요 이상으로 욕이 많이 나와(독립영화 갬성) 살짝 부담스럽긴 한데,
주연배우들 연기가 괜찮아서 몰입력을 높인다.

.
..

춥고 가난하다. 우정도.
그들에게 희망이 있긴 한 걸까.

교복만 벗어던지면 그저 우리네 현실이다.
상우 같은 캐릭터를 보며 마냥 욕만 할 수 있을까?
쌍욕이 올라오다가도 문득 내 얼굴에 침을 뱉고 있다고 느껴져서
어디에 숨고 싶었다. 가슴이 철렁했다.

부산 범일동에 매축지라고 있다.
거기에 사는 친구놈이 하나 있는데 정이 많은 아이였다.
지금은 사정상 연락이 안 되는데 오늘따라 보고 싶다.
술 한잔 하면서 서로 멋쩍게 웃고 싶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