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언니네 이발관 - 가장 보통의 존재
게시물ID : music_160882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Keisatsu(가입:2017-10-15 방문:46)
추천 : 2
조회수 : 122회
댓글수 : 2개
등록시간 : 2019/09/05 11:55:39

관심을 애처로이 떠나보내고내가 온 별에선 연락이 온지너무 오래되었지아무도 찾지 않고어떤 일도 생기지 않을 것을 바라며살아온 내가 어느날 속삭였지나도 모르게이런 이런 큰일이다너를 마음에 둔게당신을 애처로이 떠나보내고그대의 별에선 연락이 온지너무 오래되었지너는 내가 흘린 만큼의 눈물나는 니가 웃은 만큼의 웃음무슨 서운하긴다 길 따라 가기 마련이지만그래도 먼저 손 내밀어 주길나는 바랬지나에겐 넌 너무나 먼 길너에게 난 스며든 빛이 곳에서 우린 연락도없는 곳을 바라 보았지이런 이런 큰일이다너를 마음에 둔게평범한 신분으로 여기 보내져보통의 존재로 살아온 지도이젠 오래되었지그동안 길따라 다니며만난 많은 사람들다가와 내게 손 내밀어 주었지나를 모른채나에게 넌 허무한 별빛너에게 난 잊혀진 길이곳에서 우린 변하지않을 것을 약속했었지이런 이런 큰일이다너를 마음에 둔게이런 이런 큰일이다나를 너에게 준게나에게 넌 너무나 먼 길너에게 난 스며든 빛언제였나 너는영원히 꿈 속으로 떠나버렸지나는 보통의 존재 어디에나 흔하지당신의 기억 속에 남겨질 수 없었지가장 보통의 존재 별로 쓸모는 없지나를 부르는 소리 들려오지 않았지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