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최면같은 사랑
게시물ID : panic_100911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디젤7(가입:2019-03-11 방문:55)
추천 : 1
조회수 : 532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9/11/07 00:16:30
옵션
  • 창작글

“우리 이제 만나기가 어려울 것 같아.” 

“뭐라고요? 그게 무슨 말이에요?”

“아내가 의심하기 시작했어. 당분간은 아내 곁에만 있어야할 것 같아.”  

“나한테는 이혼한다고 했잖아요. 나하고 살 거라고 했잖아요!”

“클로디, 우리들이 함께 했던 시간들은 특별했어. 그 누구도 우리처럼 사랑하지 못했을 거야. 

하지만 이제 그만 최면에서 깨어나야돼. 우리의 추억을 아름답게 간직할 수 있을 때 말이야.”

“누구 마음대로요. 전 절대 그렇게 할 수 없어요. 두고 보세요.”

분노한 클로디는 그렇게 경고하며 파비엥을 떠났다. 그날부터 파비엥은 초조함에 휩싸여 하루하루를 보냈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