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상주 할머니 이야기 1(전)
게시물ID : panic_102581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도레미파산풍(가입:2018-07-08 방문:105)
추천 : 4
조회수 : 874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21/12/01 17:43:27
옵션
  • 펌글

안녕 하십니까?

 

처음 인사 드립니다.


 

 

다음 웹툰인 어우내를 무지 좋아 하는 초보 글쓴이 입니다.

 

 

그래서 이름도 작가님 이름 빌려 백두부좋아로 했습니다. 방끗!

 

 

 

괴담 이라고 표시 해야하나 미스테리라고 표시 해야 하나 한참 고민 하다가,

 

제 경험담인 관계로 경험으로 표시 했습니다.

 

 

안 믿으시는 분들도 분명 계시겠지만 제 경험담이 틀림 없으니 전 떳떳 합니다. 흐~

 

 

 

일단 배경 설명 좀 하고 얘길 시작 해야겠지요?

 

 

 

제 어린 시절 얘기 입니다.

 

 

글로 쓸 경험담이 몇편이나 될런지 모르겠습니다.

 

 

한 10편쯤은 될거 같은데.....

 

더 될지도 모자랄지도 모르겠지만

 

글이 막혀 도저히 올릴 수준이 못된다 생각 되어지는거 이외엔 될수 있으면

 

생각 나는 에피소드를 졸필이나마 최대한 올리도록

 

노력 하겠습니다.

 

 

 

대략 초등학교 5학년때 까지의 일이고

 

6학년때 집이 다 서울로 이사가기 전까지,

 

 

그리고 이 글의 주인공이 되시는 상주 할머니가 돌아 가시기 전까지의 이야기가 주가 될것이고,

 

당신이 돌아 가신 후의 이야기가 나오면 글쓴이가 글이 다 떨어져 가는구나!! 하고 생각 해 주시면 됩니다.

 

 

 

마지막은  할머니가 돌아가신후 겪는 얘기까지 열심히 써 보겠습니다.

 

 

저도 직장 생활하는 처지라 매일 올리거나 하지는 못합니다.

 

 

그리고 글을 쓰다보면 갑자기 다른 일을 해야 하는 경우도 있을건데

 

그럼 쓴데 까지 한편을 두번 정도에 나누어 올려도 될런지요?

 

 

글 중간에 끊어지면 저도 짜증 나거든요.

 

 

싫으시면 저장 해두고 완전히 한편 다 써서 완결지어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저 같은 졸필에 뭔 그런 호사를 누리겠습니까만,

 

현기증 난단 말이예요나 글 내 놓아라 그러심 안됩니다.   데헷! 데헷!!

 

 

 

얘기는 지금으로 부터 거의 3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제가 이제 30초반이니 제가 기억하는 거의 최초의 일입니다.

 

 

그때 저희 집은 서울에 살다가 아버지의 사업 부도로 인해 아버지께서

 

운영하시던 가구 공장과 기타 재산, 그리고 우리 가족의 유일한 부동산 이었던 집까지

 

팔아 빚 잔치를 하고는 아버지께선 남의 공장에 공장장으로 취직을 하셨고

 

방 한칸 마련할 돈 조차 없었던 어머니와 저와 두살 터울인 제 동생은

 

경북 상주에 있던 외가집에 얹혀 살수 밖엔 없었습니다.

 

 

 

아버진 명절이나 연휴때나 간혹 시간을 내시어 우리 가족을 보러 오셨고

 

그 외엔 공장에 딸린  작은 집에서 다른 공장 식구들과 합숙을 하시며 생활 하셨죠.

 

 

 

집에 오셔서도 장인 장모님인 외 할아버지, 외 할머니께 죄송 하시여

 

고개도 제대로 못들곤 하루 겨우 묵으시곤 얼마간의 돈이 든 봉투를

 

할머니와 어머니께 쥐어 드리곤 도망치듯 떠나셨죠.

 

 

 

아버지가 떠나시면 외 할아버진 애궂은 담배만 태우셨고,

 

외 할머니의 긴 한숨이어졌고.

 

어머닌 우리가 볼새라 서둘러 부엌으로 가셔선

 

부뚜막 구석에 쭈구리고 앉으셔서 소리 없이 우셨고....

 

 

전,어린 나이에도 어머니께 말 걸면 안되겠구나 하고 마루에 나와 시무룩하게 앉아

 

 

괜히 발로 맨땅을 차며 앉아 있었어요.

 

 

그럼 항상 어찌 아셨는지 오늘부터 해 드릴 얘기의 주인공 이신 상주 할머니가 오셔선

 

대문에 서서 소리 안내시고 손짓으로 제게 어서 나오라는 동작을 취하셨고,

 

 

시무룩하게 고개 숙이고 나오는 제 손을 꼭 잡으시곤 바로 옆집인 할머니네 집으로

 

데리고 가셔선 떡이며 약과며 사탕이나 홍시등의 주전부리를 주셨고,

 

전 맛난 간식을 먹으며 애답게 금방 기분이 좋아져 기운을 차리곤 했습니다.

 

 

 

상주 할머니는 저완 아무런 혈연이 없는 분 이십니다.

 

그러나 제겐 혈연 이상인 분 이시기도 하시죠.

 

 

 

할머니 살아 생전에 절 보시곤 할머니께선 자주 너와 난 아주 많은 인연으로

 

얽혀 있는 사이라고 종종 얘길 하셨는데,

 

 

 

의미를 여쭈면 항상 뜻 모를 미소로만 화답을 하셨답니다.

 

 

할머니를 처음 뵌 것은 우리 가족이 상주 외가댁에 더부살이를 하려고 용달 트럭에 간단한 짐을 싣고

 

가던 첫날 이었습니다.

 

 

 

대부분의 세간살이를 아버지가 다니시는 공장 창고 한 귀퉁이를 빌려 쌓아 놓고는

 

정말 필요한 단촐한 짐만 가지곤 외가집으로 향했습니다.

 

 

외가집에 몇번 가보긴 했겠지만,

 

그땐 저도 3세 이전의 유아기 인지라 딱히 기억 나는건 없고,

 

그때 기억이 외가집에 관한 최초의 기억 이었습니다.

 

 

나름 변두리긴 하지만 서울에 살던 나는 처음 가보는 시골 산길이 신기 하기만 했죠.

 

 

지금은 안가본지 오래 됩니다.

 

 

외 조부모님도 두분 다 돌아 가신지 오래 되었고,

 

상주 할머니는 외 할머니 보다도 더 일찍 돌아 가셨고

 

딱히 다른 친척도 없는 그곳은 인젠 제겐 어린 시절 추억이나 좀 있는 외지 이니까요.

 

 

 

지금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저 어린 시절의 상주는 정말 산간 오지였습니다.

 

 

산골 깊이 있는 도시였고

 

지금 생각해보면 그렇게 사방이 산으로 둘러 쌓인 산속에 도시가 있단것도 신기할 정도로요.

 

 

 

그나마 외가집은 그 산골 도시인 상주서도 도심이 아닌

 

한참을 더 들어가던 두메산골 마을 이었습니다.

 

 

그렇게 외가집에 도착을 하였고,

 

짐을 내리곤 정리는 엄마에게 맡기고는

 

꼬마 좋아는 앞으로 나의 놀터가 될 동네 탐사에 나섰지요.

 

 

마을 여기 저기를 구경하고 만나는 어른 마다 첨 보는 아이를 보시곤 제 정체를 물으셨고

 

전 열심히 마을 어른들께 재롱을 떨면서 제 피알을 했지요.

 

 

제 생존 본능이 여기서 이쁨 받으며 살려면 어른들께 잘 보여야 한단걸 알려 주더군요.

 

 

마을에 하나 있던 정말 조그만 구멍가게(점방이라고 불렀는데......)앞에

 

막걸리를 마시고 계시던 마을 어른 분들이

 

이것 저것 물으시고는 귀엽다고 머리도 쓰다듬어 주시고

 

제 소중이도 한번 만지시곤 장군감이라고 웃기도 하셨는데.......

 

요즘 같으면 징역 몇년이나 받으실라나?

 

 

 

그리곤,

 

과자 한봉지 사주셔서 먹으며 집으로 돌아가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집에 다 달았을 무렵,

 

옆집 담장으로 누군가 저를 부르는 겁니다.

 

 

바로 상주 할머니 셨습니다.

 

 

 

 

이 정도쯤 분량이 더 남았는데 할 일이 있어 이 까지만 올립니다.

 

보기 정 불편 하시면 다음 편 부터는 완결 지어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루리웹 백두부좋아 님 글

 

상주 할머니 이야기 1(후) https://bamnori.com/horror/816958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