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할머니가 말씀해주신 이야기
게시물ID : panic_98640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글라라J(가입:2016-01-31 방문:948)
추천 : 28
조회수 : 2979회
댓글수 : 4개
등록시간 : 2018/06/11 08:17:49
옵션
  • 펌글



 


할머니가 말씀해주신 이야기




우리 할머니는 1919년생이시다.


그리고 2012년 내가 대학교 1학년일 때 돌아가셨다.


음...... 어렸을 때 할머니에게서 들었던 이야기이다.


할머니가 해주셨던 이야기 중 인상 깊었던 이야기가 이불로 얼굴까지 덮지 말라는 이야기다.


더워도 무조건 이불을 덮고 자던 내가 잘 때마다 얼굴까지 이불을 덮자 이 이야기를 해주셨다.


이유는 얇은 이불을 얼굴까지 덮으면 저승사자가 죽은 사람인줄 안다고 데리고 간다는 말이었다



뭐 지금 생각한다면 허무맹랑한 이야기지만 그때 어렸을 때는 무서워서 이불을 얼굴까지 덮지 않았다.


그리고 나중에 할머니에게 궁금해서 물어봤다. 왜 그런말 했냐고




일제강점기에 할아버지는 일본군한테 잡혀갔다고 했다, 


전쟁에 나가신건지 뭔지는 모르겠다. 할아버지는 내가 태어나기도 전에 돌아가셔서....


할머니는 할아버지가 일본군에 끌려가셨을 때 마을의 아주머니들과 함께 지내셨다고 했다.


그 중에 한 명이 신기가 있었으나 점점 신력이 약해져 무당일을 그만둔 사람이 있었다고 했다.


그 사람과 결혼 약속을 한 남자가 있었는데 그 남자도 내 할아버지처럼 일본군에 끌려갔다고 했다. 


그러다가 우리 할아버지는 공장에 가게되셨다고 하고 그 남자는 전쟁에 나가게 되었다고 소식이 들려왔다고 그러셨다.


전쟁이 끝마무리가 되어가서 마을 남자들은 돌아오셨는데 그 약혼자는 안왔다고 했다.


정확히 기억은 안 나는데 할머니 말로는 그 신기가 있던 여자가 결국 미쳤다고 했다.


그리고 할머니가 사시는, 아버지가 태어난 고향에는 엄청나게 큰 나무가 있음 마을회관 앞에 있는 나무인데 정말 크더라(단양 각기리)


거기에 목을 메고 자살을 했다고 하는데 발 밑에 저주를 하는 유서가 있었다고 하셨다.



그 유서에 자기는 너무 억울해서 혼자 못 가겠다, 자기의 약혼자를 잡아간 사람들을 데리러 다시 오겠다 


이런 글이라고 마을에서 글 좀 읽을 줄 안다는 사람이 그랬다고 하셨다.


그리고 3개월만에 3명의 사람이 죽었다고 하셨다.


3명 다 죽었을 때 콧구멍이랑 입에 이불이 들어가 있어서 숨을 못 쉬어서 죽었다고 하셨다.


그 다음에 그때까지 마을에서 창씨개명하고 나라 팔아먹고 떵떵거리던 사람들이 야반도주인가 그런 거 해서 도망갔다고 하셨다.


어렸을 때 들은 얘기 다시 쓰려하니 별로 안무섭네 




출처
원 출처 불명

이차출처 http://huv.kr/fear76871
꼬릿말 보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