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라이터
게시물ID : panic_99536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song(가입:2006-07-27 방문:750)
추천 : 18
조회수 : 1432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8/11/09 13:13:45
옵션
  • 펌글
저는 현재 미 해군에서 3등하사로 현역 복무중인 한국인입니다.

이번 여름에 일본에 있는 이와쿠니 해병대 항공기지로 파견근무를 가게 되었는데, 항공기지라서 전투병보다는 기술자들이 더 많았습니다.

하지만 그곳에도 속칭 "Rock Marine"이라고 불리는 전투해병들도 있었는데, 그 중 한명은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를 두루두루 참전했었던, 실전 경험이 있는 해병이었습니다.

어느 날, 다들 모여서 이야기를 하면서 담배를 피우려는데, 모두들 라이터를 갖고 있지 않았습니다.

할 수 없이 제가 제 라이터로 제 담배에 불을 붙이고 제 옆의 사람, 그리고 그 해병에게 불을 붙이려고 불을 가져갔습니다.

그런데 순간 그 해병이 정색을 하면서 "훅!" 하고 불을 껐습니다.

일순간 너무 황당해서 그를 쳐다봤는데, 너무나도 심하게 정색한 얼굴에 감히 말을 붙이지 못하고 뻘쭘하게 서 있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나중에 들은 얘기인데, 일선 전쟁터를 경험한 미군들 사이에서 라이터 불을 끄지 않고 세 명에게 연속으로 붙여주는건 금기라고 합니다.

아프가니스탄 산지 어둠속에 숨은 저격수들은,
첫 번째 불로 상대의 위치를 확인하고
두 번째 불로 거리를 가늠하며
세 번째 불을 붙이는 사람을 저격한다고 합니다.

그 해병은 그 지옥과도 같은 전쟁터에서 뭔가를 경험했던 걸까요?

[투고] 초갼님
출처 http://thering.co.kr/1676?category=20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