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이번 의사 파업사태가 상당히 거슬리는 이유
게시물ID : phil_17266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민방위특급전사(가입:2019-05-21 방문:96)
추천 : 8
조회수 : 1093회
댓글수 : 15개
등록시간 : 2020/08/25 12:12:04
옵션
  • 창작글
  • 베스트금지
  • 베오베금지

저는 작은 시골에 개원한 의사 입니다. 시골 개업의. 지금 의대정원 확충과 첩약 급여화 등에 영향을 많이 받는 사람 중 하나죠.

 

결론적으로는 이번 파업은 명분도 없고 적법하지도 않은 의미없는 제 살 깎아먹기라고 생각합니다.

 

그렇지만 가장 거슬리고 슬픈 것은 제 친구들 혹은 인근 동료의사들을 보면서 직업의 의미가 너무 퇴색되는 것은 아닌가 하는 점이죠.

 

저 역시 고등학교 때 부터 아니 중학생 때부터 의사가 되고 싶었습니다. 당연히 돈이나 명예가 아닌 너무나도 멋진 직업, 좋은 일을 하면서도 높은 삶의 질을 유지 할 수 있는 직업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죠. 저도 수련을 받고 개업을 하면서 돈이 갖는 의미를 키운 것도 사실이지만, 아무리 그래도 직업이 갖는 다른 의미를 잊어본 적은 없었습니다.

 

호모루덴스를 주장한 하위징어가 말했듯이 인간의 행위는 수단과 목적이 분리가 되면 노동이 됩니다. 힘들어지고 사는게 지옥이 되겠죠. 하지만 의사라는 직업만큼 일을 하면서 보람과 성취감을 느끼기 좋은 직업이 또 있을까 싶은데, 다른 친구들이나 동료들은 그렇지 않았다는 것을 느끼면서 참 서글프기도 합니다.

 

환자를 보고 도와주면서 느끼는 즐거움과 성취감을 오롯이 돈으로 환산하고 직업이 갖는 의미를 돈으로 치환하는 것을 벗어나 좀 더 멀리서 있는 그대로 볼 수 있다면 좋겠다 싶은데, 물론 제가 잘못된 생각을 하는 것일 수도 있고 나중에 저도 생각이 바뀔 수도 있겠죠.

 

사실 그냥 개업의도 아니고 지역의사회 총무도 하고 있는 상태라 저의 신념과는 무관하게 이번 파업의 여러 절차를 보건소와 다른 의원들 사이에서 조율하는 것도 상당히 짜증나고 우울하여 평소 자주 들어오는 이 게시판에 글을 써봅니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