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혼자선 너무나 외로워~
게시물ID : programmer_23362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상사꽃
추천 : 1
조회수 : 1081회
댓글수 : 3개
등록시간 : 2022/08/23 01:09:53
옵션
  • 창작글
부서를 옮기고 새로운 일 맡은지 3년.

독고다이로 개발하면서 아무 터치 안받으면서 내가 만들고 싶은데로

원없이 만들어봤네요.

 

그러다 올 초, 자고 일어났는데 목이 안돌아가 이러다 뭔 일 생기겠다 싶어,

진심 내가 어떻게 됐을 때 일을 맡을 사람이 있어야겠다 싶었죠.

때마침 컴공과 출신인데 개발 이외의 업무를 하는 대리급 하나가 개발 업무를

하고 싶다 하여 어찌어찌해서 리눅스 C,C++ 기반으로 "Hello, World~" 부터 가르쳤습니다.

 

그렇게 몇달동안 가르치다 이번에 네트워크 프로그래밍 들어갔는데

예상대로 어려워 하더군요. 그래서 breakpoint 걸고 스텝 밟아가며 하면

익히기 쉽겠다 하여 gdb 를 공부시킬려 했는데 gdb는 저도 부담스러운지라

UI 기반이 좋겠다 싶어 ddd를 제안했죠.

 

나 : ddd 뭔지 알어?

대리 : 아뇨. 첨 들어보는데요.

나 : 지역번호 그거 몰라? 공중전화~~ ddd 못들어봤어?

대리 : 전혀 들어본 적 없습니다.

나 : 그럼 김예림의 ddd 도 모르겠네? (찾아보니 김혜림이었음. ㅋ )

    ddd~♬ ddd~♬혼자선~ 너무나 외로워~~ ♪

    이노래 몰라? 들어본 적 없어?

대리 : (슬슬 표정이 벙쪄지며) 완전 처음 들어봅니다.

나 : (14년 차이인데 이렇게 모르나? 생각하며) 암튼, 필수 유틸리티 저 책에 gdb, ddd 다 있으니까 학습해 봐.

대리 : 넵~

 

혼자서... 갑자기 외로워지네요.

열심히 쓰고보니 글도 재미없고...

 

백만년 만에 ddd 노래나 한번 더 들으러 갑니다. ㅋ~

 

출처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