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백수 4주차에 접어들고 있습니다.
게시물ID : readers_35087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15번지(가입:2018-12-13 방문:599)
추천 : 2
조회수 : 238회
댓글수 : 5개
등록시간 : 2020/10/14 14:20:59

백수가 되고 첫 주는 쉽게 지나갔습니다.

아니, 그냥 지나갔습니다.

시간관리를 어떻게 해보나.. 테스트를 해보다가 그냥 지나갔네요. 이때까지만 해도 스스로 백수인 걸 실감할 수 없었습니다.

 

1주차에서 2주차로 접어들 때쯤,

공모전이 하나 있다는 걸 알게 되어 써뒀던 원고들을 급히 수정했습니다.

마감일이 추석 연휴 중에 있더군요.

추석 직전일까지 수정했습니다. 하면서 깨달았죠.

그간 일을 하는 동안 쓴 것들은 다 쓰레기였구나... 집중해서 쓰니 눈에 밟히는 것들 천지더군요. 

마감에 떠밀려 퇴고도 덜 된 원고를 그냥 보내버렸습니다.

 

그대로 추석을 보내고 뭐하느라 또 2~3주차는 그냥 갔습니다.

 

3주차에야 비로소 본격적인 백수라이프가 시작되었지만, 여전히 이래저래 바빴습니다.

그간의 밀린 일들, 아니, 숙제라고 해야할까요?

주간에 집에서 글을 써보려니 잘 되지 않는 것 같아 주변의 카페들도 둘러봤습니다.

그러고 보니 저는 노트북도 하나 없더군요ㅎㅎ

그렇게 시간은 금방 날라갔습니다.

집안 살림까지 직접하니 오히려 좀 팍팍한 느낌도 들더군요.

 

이때까지만 해도 스스로 백수라 생각하기 보단... 

잠시 일을 쉬고 있는 상태. 내일이라도 다시 회사에 나가도 전혀 이상할 게 없는 상태 같았습니다.

뭐, 여튼...그러다 4주차로 접어들었습니다. 

 

그 사이 아내와 태교여행을 2박 3일 다녀왔네요. 

여행을 다녀온 어제 저녁에야 제가 백수가 되었단 걸 확실히 알겠더군요.

분명 달력은 화요일인데.. 저의 심적 상태는 일요일 저녁 같아서요.

드디어 저의 심적 시계와 현실의 시계가 따로 돌아가기 시작한 거죠.

 

그리고 오늘 아침에는 드디어 고용복지센터에 다녀왔습니다.

실업급여 신청을 하고 혹시 몰라 내일배움카드도 신청해뒀습니다.

 

물론,

이딴 건 다 모르겠고 ㅡ 드디어 글만 쓰면 좋을 상태. 환경의 정리가 이루어졌습니다.

노트북은 없지만, 허름한 사무용 데스크탑은 있는지라 나름 서재랍시고 꾸며 암막커튼까지 쳤습니다.

 

하...

이렇게 사람구실하며 작은 것부터 바꿔가다보니 한 달 정도가 걸렸네요.

 

백수 되고 한 달 차.

 

과연 식솔이 딸린 집안의 가장이 사회의 눈초리를 견디며

글을 쓸 수 있는 시간적 여유의 마지노선은 어디쯤이 될까요?

 

저는 어떤 식으로든 수익구조가 완성되는 걸 2년을 보고 시작했는데, 

아무래도 그건 희망사항일 뿐인 것 같습니다. 

실업급여 마지막 수령일, 아니, 벌써부터 압박감을 상당히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젠장, 이제 뭔가 정리된 듯한 백수 한 달차이건만...

출처 내 뇌 우동사리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