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일상
게시물ID : readers_37936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등대빛의호령
추천 : 1
조회수 : 407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24/02/09 23:13:52

1.

밤에 몰래 내린 눈이 녹는 건 또 하루 못 본 새라 하얀 꿈을 꾼 거 같더군


2.

한겨울엔 귀가 서두르느라 달 보기도 여의찮더군

찬바람이 창 흔든 어수선한 잠결에 밖에 놔둔 달이 생각나

눈 떠지는 개꿈치곤 기분 좋게 다시 잠들었지


3.

눈 오는 길 걸으며 신도 이 눈을 다 세진 못할 거야 생각했죠


4.

벌레여 욕처럼 쓰인 누명을 대신 하소연하마

다만 네가 더 멍청했으면 좋겠다

깊어져 가는 겨울 어디서 얼어 죽거든 스스로 연민치 못할 만큼 말이다


5.

못살게 굴던 겨울도 이제 가엽게 느껴질 만큼 힘을 잃었다

매화가 기승부리겠구먼

침 뱉은 곳에도 꽃이 피는 곧 봄이라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