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일상
게시물ID : readers_37957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등대빛의호령
추천 : 2
조회수 : 424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24/02/28 01:25:41

1.

겨울아 네 설백의 풍경도 족히 예뻤다

인제 그만 샘내고 매화 피게 두어라


2.

술이 이보다 달까 우산도 아까운 봄비다


3.

봄비 적시노라면 내 육고기의 몸구석에도

빗물만 받아먹고 살 수 있다는 풀처럼 돋아나는 게 느껴진다

맺힌 물방울이 무거운 손끝에서 발아의 속도로 기껏 나무가 움직이는 만큼 춤을 춘다


4.

봄비가 괼 줄 아는 주름의 깊이도 썩 나쁘지만은 않고 검버섯도 꽃이 될 거 같다

봄은 나이를 세는 계절이라 해마다 애틋해지는 것이다


5.

해토머리 비가 흙을 빚고 다음 날은 낮달이 걸린 하늘로부터 순풍이 잘 말렸다

일시의 마취란 걸 모르겠느냐마는 봄이 구운 세상 냄새가 시름없이 참 벅차더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