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이유가 뭐였을까... 모르겠네요.
게시물ID : religion_19866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츠마일(가입:2018-06-24 방문:647)
추천 : 0
조회수 : 639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9/05/20 20:25:54
 토욜,
저녁 6시경 술 한잔 먹고 뻗었습니다.
 일욜 아침에 전화기를 보니 부재중 전화...
 토욜저녁 9시 40분경...
 --; 
 낸 야간전화 안 받는데..... ( 특정사람의 경우 그냥 수신거부정도.. 담날 낮에 부재중전화에 대한 회신 정도.. )
 그런데,
 전화를 안 받으니,
 문자를 보냈더군요.
 미사 참석하면 아는 척 해 달라고... ????
 아는 척???
  앞에 보이면 꼭 인사는 하는데... (단지 찾아가서 인사를 하진 않지만... 내가 좀 사가지가 많이 없다보니.. )
 
 주일미사 끝나고 나오는데,
 참기름 판매행사를 하고 있었지요.
 판매 하시는 아지매가 내 앞에 와서 어쩌고 이야기를 하시는데,
 들리는 것은 없고,( 뇌에서 반발..)
 그냥 손사래치며 멋적은 웃음을 띄며 자리를 피했었죠.
 
 그런데, 
 그 모습을 본 신부님이 살짝 미묘한 웃음...

 뭐 그렇군요.


 이건... 덧붙여서,,,,
제가 여자라는 사람에 대해서 이러쿵 저러쿵 이야기를 할 때,
 보통,
***는 안 좋다. $$$는 싫다. ~~~는 꼴불견이다. 라는 말은 많이 했죠.
 그런데,
 ???는 좋다 라는 말은 딱히 한 기억이 별로 없네요. (뭐, 외모상으로 연예인 누가 이쁘다 라는 말은 한 적은 좀 있긴 하지만~~~)
 싫다라는 말만 많이 했을 뿐~~~
 뭐 그 차이를 아는 사람...
 있기야 있겠지...
 나와 관계가 없을 뿐이겠지만~~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