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베스트?베오베 의 국수 할메 이야기 보고~~
게시물ID : religion_19926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츠마일(가입:2018-06-24 방문:774)
추천 : 0
조회수 : 102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20/07/17 22:09:22
 종교적인 이야기를 할 거라서 여기다 씀...
 비판을 받으면 받는 거고...

 저 국수 할매가 했던 행동을 신부님께서 하셨음... (소알로시오 몬시뇰.. 고인이심 )
 
 근래들어 성당에 일주일에 한번 미사만 참석을 하는 중인데,
미사 참석하다보니,
 불편사항(?)들이 너무나 많이 눈에 띔!!!!

 반바지, 슬리퍼, 오르간의 음 안 맞는 거...
그런데,
 그 모든 것이, 스스로의 희생으로 성당에 나온 것이고,
 스스로의 희생으로 연주를 한다는 것을 알게 된 이후,
 그 모든 것이 아름답게 보임...

 불협화음? 
 있을 수 있음.
 그런데,
 그 불협화음이 누군가의 부족함으로 인한 것이고,
 또한,
 그것을 제 스스로 메울 수 없다면, 논쟁을 하면 안된 다고 생각함.

  딱히,
 음악에 열정은 있는 것은 아니지만, 
 뉴에이지, 기타등등 클레식 음악을10년 가까이 들었더니,
 그 음악은 몰라도 튀는 소리는 들림..(에러)

 슬리퍼 끌고 성당에 오는 사람들... 처음에 진짜 불편했음...
( 내 스스로 튀고 싶지않아서 나서지 않았을 뿐 )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서,
 과거 신부님께서 나에게(우리에게) 해주신 것이 이런 것이였구나 라는 것을 느끼고,
 보는 시각이 바뀌게 됨...

 바쁜 시간에 성당에 나왔구나.
 봉사하시는 구나...

 이젠,
 성당에서 보는 누구에게도 반감(?)을 가지지 않음

 옛날의 그 생각... 

 그게 치기어린 생각이였다는 것을 알게된 이후부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