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봄처녀 죽림!
게시물ID : rivfishing_3708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죽림하늘바라기
추천 : 3
조회수 : 1172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23/04/06 14:42:43

 

노랑과 연두가 잘 버무려진 물가.

 

그 곳에!

봄 처녀의 두근거리는 설레임을 무색케하는_

꾼의 발걸음이 닿았습니다.

 

[크기변환]1.jpg

 

그러나 심금을 울리는 어느 멜로디가 꾼의 발걸음을 먼저 세우고 맙니다. 

푸릇함 위에 상큼한 공기가 더해지는_어느 노신사의 섹소폰 선율...

 

[크기변환]2.jpg

 

그 멜로디가_

길 가던 꾼의 발걸음_ 멈춰 세웠습니다.

 

폴더 인사와 함께..

"실례가 안된다면... 잠시 옆에 앉아있어도 되겠습니까?"

.

죽림이... 절대!! 번호 따려고 작업하는거 아니지 말입니다.

.

노신사의 허락을 받고_ 몇 곡의 멜로디를 훔치는 동안..

꾼과 노신사는_ 온통 잿빛으로 뒤덮힌 하늘과

펼쳐진 노랑연두의 풍경에 갇히고 말았습니다.

 

[크기변환]3.jpg

 

 

 

[크기변환]4.JPG

 

 

[크기변환]5.JPG

 

지체된 시간 만큼,

꾼의 손길은 또다시 바빠졌습니다.

 

[크기변환]6.JPG

 

 

[크기변환]7.JPG

 

 

 

[크기변환]8.JPG

 

 

 

[크기변환]8-1.JPG

 

잘 먹어야하기에...

.

.

.

언제나 햇반은 2개 입니다.

 

[크기변환]8-2.jpg

 

선 객의 보라빛 낚시대.

참 곱습니다.

"수지 님의 보라빛 향기를 좋아하십니까?"

.

.

라고, 여쭙고 싶었지만..

"지금 번호 따려고 그러십니까?"...하실까봐!

.

차마, 여쭙지 못했습니다.

 

하룻밤 함께여서 즐거웠습니다.

 

[크기변환]9.JPG

 

어느 사이, 노랑연두 풍경이 죽림이 좋아라 하는

먹색으로 바뀌었습니다.

.

'아! 오해는 마십시오. 먹색을 좋아한다했지! 흑심을 품진 않습니다.'

.

꾼이 꼽아둔 연노랑 캐미의 심장 멎는 찌오름!

이제 부터 쪼으겠습니다.

 

[크기변환]10.jpg

 

어느 다녀가시는 꾼님과 죽림이...

뭐라뭐라~~ 하고 있었습니다.

그 와중에 뭐라뭐라 하며 얼굴 보여줍니다.

.

결국,

이 녀석으로 만족해야 했습니다.

꾸깃한 이틀을 주머니에 챙겼는데, 재미가 없어졌습니다.

해서 다른 기회에 다시 찾기로 하고 이른 아침 철수를 결정했습니다.

.

'아! 얼굴 본 이 녀석.... 번호라도 딸걸 그랬습니다.'

 

[크기변환]12.jpg

 

이후 도착 한 화성!

어디서 뺨 맞으면...꼭 찾는 곳입니다.

 

긴 칼 옆에 차고(?)

다소곳이 치렁이는 머리결 흩날리는 버드나무가 참 이쁜 곳입니다.

.

'치렁이는 머리결 이뻐도... 죽림이는 번호 따지 않았습니다.'

 

[크기변환]13.jpg

 

조금은 성가신 연 사이로_ 몇 개의 막대기를 박아놨습니다.

 

그 끄트머리에 또다시 연노랑 캐미를 세웁니다.

세워진 캐미 불빛 위로_ 하루 해가 저물고,

저무는 햇살 끝에 반가운 얼굴이... 보입니다.

 

[크기변환]14.jpg

 

[크기변환]15.jpg

 

[크기변환]16.jpg

 

[크기변환]17.jpg

 

[크기변환]18.jpg

 

[죽림의 하늘바라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