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낚게흥해라! 선상 농어 생미끼편
게시물ID : seafishing_4683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몬땐고양이(가입:2013-04-15 방문:211)
추천 : 6
조회수 : 674회
댓글수 : 5개
등록시간 : 2018/05/25 14:30:26
군산권 조황을 보니 슬슬 시즌이 시작되는것 같습니다.
 
선상 농어 생미끼는 군산~ 인천 까지  순차적으로 시작됩니다.
 
제철생선의 맛이 정말 맛있구나~ 라고 느끼게 해준 초여름 자연산 점농어 입니다.
 
선단이나 물때는 선택은 기존 광어랑 동일합니다.
 
 
(1) 채비
 
농어 생미끼는 살아있는 새우로 사용합니다.
채비는 외바늘 채비이며, 이 채비에 목줄 약 1미터 내외로 바늘을 달아서 사용합니다.
 
새우는 살아있는 상태를 유지해야 합니다.
간혹 활성도가 아주 좋을때 죽은 새우도 입질을 받는 경우가 있지만 대부분 살아있는 새우에 반응이 좋습니다.
물속에서 고기가 다가오면 새우가 탁탁 튀는데 이때 입질을 한다고 보시면 됩니다.
 
새우꿰는법이 여러가지 있는데 대표적으로 뿔과 새우 뇌 사이를 옆에서 살짝 관통해서 꿰거나
턱 아레쪽에서 뿔쪽으로 관통해서 사용합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후자를 선호합니다.
전자는 얕은 입질한번에 새우가 통으로 털려버립니다.
새우꿰는것도 광어 다운샷처럼 중앙을 잘 맞춰야 합니다.
안그럼 물속에서 조류타면서 새우가 회전을 하게되면 목줄도 꼬이고 입질도 잘 안오기 때문입니다.
마찬가지로 배가 포인트 진입 후 속도가 조금 있을때 담궈보시고 회전을 하는지 확인해보실 수 있습니다.
 
밑걸림은 거의 80%가 바늘만 털리기 때문에 봉돌이나 채비보다 바늘을 많이 준비하세요
새우잡는게 다소 번거롭기때문에 고깃집 집게를 준비해가시면 장갑낀상태에서도 새우를 잘 잡아내실 수 있습니다.
 
다운샷과 다르게 농어는 드렉조절이 필수입니다.
순간 차고가는 힘이 좋아서 생각보다 드렉을 조금 느슨하게 해두셔도 괜찮습니다.
 
 
(2) 운영법
 
농어는 통상 수심맞추기의 싸움이라고들 하지만 물이 탁한 서해바다는 대부분 바닥근처 입니다.
그래서 결국 다운샷과 같이 어초를 타야합니다.
하지만 목줄이 길어서 다운샷처럼 자주 바닥을 확인하실 필요는 없으며, 바닥에서 2~3미터 위 정도 수심을 유지하신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농어의 입질은 전적으로 선장님의 포인트 선정과 살아있는 새우에 달려있습니다.
가끔씩 농어떼를 만나게 되는데 선상인원 반이상이 동시에 입질을 받는 경우도 있습니다.
 
결국 노하우라면 렌딩에 있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7자 미만은 나름 수월하게 잡을 수 있지만 빵좋은 8자 이상급은 렌딩에 신경을 많이 써주셔야 합니다.
드렉이 너무 느슨하거나 너무 차고 가게 두면 여같은곳에 처박혀서 나오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너무빨리 렌딩을 하게 되면 배와 거리가 먼곳에서 수면에 뜨게되고 수면 바늘털기를 당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큰 농어들은 보통 5번 이상은 드렉을 차고 나간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로드를 수면과 수평이상으로 들어 텐션을 유지하시고 천천히 감으시는게 일반적입니다.
수면에 보이더라도 바로 뜰체질을 하지 않습니다. 선장님들 따라 틀리긴 한데 대부분 뜰체를 보거나 배근처에 오면 엄청나게 차고 들어가서
어느정도 힘이빠지고 나서 뜰체로 올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때 정말 아드레날린 폭발합니다.ㅋㅋㅋ "기~~~~~~~~~~~~~~~~~익"
낚시줄을 감아서 잡아올린다기보다 드렉을 차서 힘을뺀 농어를 살짝 건저올린다 라는 느낌입니다.
 
가끔 채비를 내리는 도중 줄이 느슨해지고 봉돌 무게가 안느껴질때가 있습니다.
냅다 감아올리세요!
참돔이나 얼음돔이 물었습니다. 줄을 느슨하게 오래두면 벹어버립니다.
생새우 낚시를 하다보면 손님고기가 제법 많이 나옵니다.
광어, 우럭, 놀래미, 붉바리, 성대, 장대. 참돔, 감성돔, 얼음돔, 삼치 등
입질이 너무 앝고 오늘 농어 조황이 엄청 안좋을때는 죽은 새우를 그냥 등꿰기로 단단히 꿰셔서 바닥에서 놀아주시면
우럭, 놀래미가 아주 잘나옵니다.
붉바리는 군산권에서 자주 나오는데 보통 인공어초에서 많이 나옵니다.
인공어초를 과감히 얕게 타셔서 노려보시는것도 좋습니다.
 
포인트 옮길때마다 새우 상태를 잘 보시고 죽었다 싶으면 생생한 놈으로 바꿔주시고
이동중 낚시대를 끼워두고 채비에 달려있는 새우는 새우물통에 넣어서 최대한 살려주시길 바랍니다.
 
농어낚시는 포인트에 잔류하는 고기가 아니기 때문에 물때에 따라 포인트를 자주 옮기며 아침에 왔던곳을 오후에 또 오는 경우도
있습니다.
농어가 다니는곳을 선장님들이 포인트를 옮겨가며 찾아가기 때문입니다.
하루종일 입질도 없다가 농어떼 한 두번 만나서 하루조황치 마릿수가 나오는 경우도 많습니다.
우럭이나 광어처럼 포인트마다 꾸준히 나오는게 아니기 때문에 살짝 지루할 수 있지만 한두번의 포인트로
10마리도 건져올릴 수 있다는걸 명심하시고 집중해주시는게 중요합니다.
 
농어의 입질은 생각보다 강하진 않습니다.
어 우럭인가? 하면서 감고있는데 잘감기다가 갑자기 드렉을 차고 들어갑니다.
심지어 배에 거의 다 다가올때까지 따라오는 애들도 있습니다.
 
옆사람이 큰 농어 렌딩중이라면 엉키지 않게 채비를 걷어주시길 바랍니다.
 
 
(3) 농어 요리
 
낚시 노하우에 왠 요리?
음...낚시를 더욱 집중할 있는 동기화라고 할까요 ㅋ
첫 자연산 대광어를 먹은날보다 훨씬 더 감동을 받았기에 농어는 요리가 빠질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보통은 배에서 피를 뺀 후 근처 횟집에서 포를뜨고 뼈를 담아가서 집에서 회를 잘라 먹었는데
맛은 담백하고 달고 괜찮았는데 식감이 조금 무른 경향이 있습니다.
뼈는 머리랑 무 파 소금넣고 곰국처럼 우리면 정말 뽀얗고 기름도 둥둥 뜹니다.
지리로도 엄청 맛있고 고추장된장 고추가루 넣어서 서더리탕으로 드셔도 으뜸입니다.
 
농어 회를 즐기실려면 피빼고 내장 떼고 아이스박스에 담아 집에서 잡수실때 회를 떠서 드시는게 더 좋습니다.
제철농어는 회를 뜨면 그 기름때문에 표면에 무지개가 뜹니다.
이걸 먹기 전까지 회가 "달다"라는걸 느껴본적이 없었습니다.
 
식구들이나 같이 드시는 분들중 회를 못드시는 분들을 위해
농어까스를 추천드립니다.
그냥 포뜬 농어살을 통채로 후추랑 소금간 했다가  튀김가루 좀 바르고 계란물과 빵가루 입힌 후
튀겨내시면 정말 살살 녹습니다.
생선가스는 모두 냉동생선으로 만들기 때문에 회를 떠먹어도 되는 싱싱한 생선살로 만든 까스는
정말 환상적입니다.
이걸 드신 와이프 분들은 다음에 낚시 허락받을 확률 200% 상승입니다. 
 
 
아...낚시가고싶다 ㅠㅠ
 
이만 오늘 할일이 좀 많이 남아서 여기까지 하겠습니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