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죄송합니다.
게시물ID : sewol_10766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깜지(가입:2007-05-12 방문:1118)
추천 : 0
조회수 : 303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4/04/21 03:52:14
캄캄한 수면 아래로 쓰러져가는 배 안에서

매 순간 다가오는 죽음의 공포 안에서

두 손 모아 붙잡고 기도했을 그 바다 위에서

너희들의 눈물이 비가되어 그곳에 내렸다.

(부디 가는길만은 평안하길..)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