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세월호 침몰해역 1차 수색 곧 완료…'수중음파탐지기' 수색은 마지막에
게시물ID : sewol_55735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좋은연인(탈퇴)
추천 : 3
조회수 : 82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7/05/19 12:23:36
세월호 침몰해역 내 펜스를 쳐놓은 수색구역에서 미수습자를 찾는 작업이 곧 완료된다.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에 따르면, 19일 세월호가 침몰했던 맹골수도 해역에서는 일반구역 SZ 9-4에서 수중수색이 진행되고 있다. 이후 일반구역 SZ 10-4 한 곳만 더 수색하면, 1차 수색은 마무리된다. 

수중 수색은 해저를 일반구역 40개, 특별구역 2개 등 총 42개 구역으로 나눠 실시하고 있다. 특별구역은 세월호 선미 객실 부분과 해저면이 맞닿았던 곳이다. 지난 17일 특별구역 SSZ1, SSZ2 구역 횡방향 수색이 완료됐으며, 이후 일반구역 SZ 1-4부터 순차적으로 수색 중이다. 

현장수습본부 관계자는 "지난 18일 오후 SZ 6-4구역 및 SZ 7-4구역 수색을 마치고, 19일 오전 SZ 8-4구역을 수색했다"며 "현재 SZ 9-4 구역에서 수색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양수산부는 세월호를 인양하기 전 유실을 방지하기 위해 침몰 지점에 가로 200m, 세로 160m, 높이 3m 사각펜스를 설치했다. 정밀한 수색을 위해 이 구역은 다시 가로 40m, 세로 20m 구역 40개로 나눴다. 

당초 일반 및 특별구역에서 수색이 끝나면 수중음파탐지기 '소나'(SONAR)로 2차 수색을 한 뒤 마지막으로 펜스 테두리를 수색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펜스 테두리 수색은 잠수사가 해야 하기 때문에 잠수시간을 더 확보할 수 있는 이번 소조기(22일까지)에 먼저 진행하기로 했다고 수습본부는 설명했다. 

소나 수색은 물때와 관계없이 할 수 있다. 수습본부는 잠수 수색에서 찾지 못한 유해나 유실물을 반경 20m까지 수색이 가능한 소나를 이용해 한 번 더 점검할 예정이다. 

이 단계까지 마치면, 수중수색은 종료된다. 

한편 이날 세월호 선체 수색도 진행된다. 수색팀은 3층(3-5, 3-6, 3-18구역), 4층(4-7구역), 5층(5-2, 5-5구역)에서 진흙과 지장물을 제거하면서 수색작업을 벌인다. 

3층 3-6 에스컬레이터 및 5층 5-11 구역 바닥을 절단하는 작업도 이어진다. 

세월호 인양 후 현재까지 유류품은 총 1851점(인계 178점 포함) 수거됐다. 
출처 http://www.newsis.com/view/?id=NISX20170519_0014905730&cID=10809&pID=10800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