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세월호 진실 밝히라"와 "아직도 세월호냐" 사이에서
게시물ID : sewol_59134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라이온맨킹
추천 : 2
조회수 : 1058회
댓글수 : 2개
등록시간 : 2022/07/17 22:30:52

 

 

[주장] 사라진 토끼에 우는 아이.. 애도하는 삶, 그 가능성

[오항녕]

 

큰 아이가 초등학생일 때의 일이다. 아이가 어디서 작은 토끼를 데려왔다. 내내 토끼와 같이 놀던 아이는 학교에 가면서 애비에게 잘 돌보아달라고 신신당부했다. 나는 그 기대에 부응하고는 감나무와 화초가 조금 있는 마당에 토끼를 풀어놓았다. 집안에 있었으니 답답했으리라 생각했다.

아이는 학교에서 돌아오자마자 토끼를 찾았다. 그때야 나는 생각나서 찾아보았으나, 토끼는 보이지 않았다. 사라진 것이다. 순간 몇 년 전, 마당에서 병아리를 잃었던 기억이 떠올랐다. 범인은 고양이였다. 아차! 하지만 차마 나는 아이에게 말을 할 수 없었다. 점점 토끼를 찾을 가능성이 사라지면서 아이 눈에서 뚝뚝 눈물을 떨어졌다. 그때의 미안함이란... 그런데 마음 한 켠에는 안도감이 찾아왔다.
 
 
 
 
          
출처 https://news.v.daum.net/v/20220715101501419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