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4·16 합창단 박미리 지휘자
게시물ID : sewol_59309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라이온맨킹
추천 : 1
조회수 : 552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24/02/19 10:56:17

 

4월16일은 세월호 참사 10년이 되는 날입니다. 〈시사IN〉이 그날까지 ‘세월호 사람들’ 100명을 만납니다.



4·16 합창단 박미리 지휘자(48)는 한때 음악 교사였다. 음악이 사회 안에서 어떤 역할을 해야 할지 고민하며 교직 생활을 정리했다. 이후 소속되어 있던 합창단이 세월호 참사 추모제 공연에 참여하면서 세월호 가족들과 인연이 시작됐다. 최근 10주기를 앞두고 창작곡으로 구성된 두 번째 앨범을 작업 중이다.

“세월호 참사 이전부터 ‘평화의 나무 합창단’ 단원으로 활동했어요. 당시 안산 문화광장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추모제에서 공연했죠. 2014년 겨울, ‘네버엔딩스토리’ 뮤직비디오 제작을 도왔어요. 그때 세월호 가족분들께 처음 인사드렸어요. 다들 거리에서 싸우느라 삭발을 한 상태였죠. 500일 추모제 공연을 끝내고 2015년 9월부터 자발적으로 세월호 엄마들의 합창 모임에 나가게 되었어요. 이후에 지휘자 역할을 맡게 되었죠. 현재는 세월호 가족 12명과 일반인 단원을 포함해 40여 명 매주 월요일에 연습합니다. 10년 동안 쉰 적이 없어요. 저희는 ‘어메이징 먼데이’라고 불러요.

 

출처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308/0000034315?sid=102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