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우린 최순실을 stone, 시호는 503을 미스박이라 불렀다by노승일씨
게시물ID : sisa_1029814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봄은고양이
추천 : 12
조회수 : 1806회
댓글수 : 1개
등록시간 : 2018/03/10 12:31:32
노승일 씨가, 국정농단 공익제보에 이르기까지의 정황을 낱낱이 밝힘. 

“나, 대통령 옷 만들어. 지금 청와대로 배달간다” 
“대통령도 아줌마구나”
“최순실 휴대폰에서 박근혜 목소리가 흘러나왔어요”
“정유라 때문에 속상해서 울면서 박 대통령과 자기가 ‘친한 언니동생 사이’라고 말해줬어요.”
“부정부패가 있다면.... 특히 18대 대선에서 박 대통령과 겨뤘던 문재인 의원에게 제보하자고 결심했죠” 
“문을 소파로 막고 베개 밑에 칼을 감추고 잠들었다” 

경향신문 박주연기자 인터뷰 기사 중  180310 

ㅡㅡㅡㅡ

 책 나온 줄도 몰랐는데, <노승일의 정조준>(매직하우스)꼭 “사서”  읽어야겠어요...
출처 m.news.naver.com/rankingRead.nhn?oid=032&aid=0002856455&ntype=RANKING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