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새 부의장 뽑은 예천군의회…주민들 "전원 사퇴하라"
게시물ID : sisa_1125466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핑거포스(가입:2010-09-28 방문:1878)
추천 : 3
조회수 : 658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9/01/21 17:46:49
해외연수 추태로 물의를 빚은 경북 예천군의회가 21일 임시회를 열어 신향순(62) 의원을 신임 부의장으로 선출했다.

방청석을 가득 메운 주민들의 '전원 사퇴' 요구에도 군의원들은 꿈쩍하지 않았다.

주민들은 '군의원 전원 사퇴하고 구속 수사하라', '군의회가 예천을 죽이고 있다' 등의 푯말을 들고 임시회를 지켜봤다.

일부 주민은 "너희가 사람이냐. 너희 때문에 예천 농산물 불매 운동이 벌어지고 있다. 지금 부의장 뽑을 정신이냐"고 고함쳤다.

신임 부의장 선출은 관광가이드 폭행 가해자인 박종철 군의원이 부의장직을 사퇴했기 때문이다.

무기명으로 진행된 투표에서 선출된 신 신임 부의장은 "저를 뽑아주셔서 감사드리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부의장 선출에 이어 열린 본회의에서는 박 군의원 사임의 건을 통과시켰다.

윤리특별위원회 회부 대상인 박 군의원 등 3명의 군의원이 퇴장한 상태에서 남은 군의원들은 윤리특위 구성과 위원 선임의 건을 통과시킨 후 5분 만에 본회의장을 빠져 나갔다.

징계 대상자를 제외한 나머지 6명의 군의원이 참여하는 윤리특위는 진상조사를 거쳐 징계 수위를 결정한 뒤 의장에게 보고하고 본회의에 상정할 예정이다.

본회의에서는 재적 의원 과반수 출석과 출석 과반수 찬성으로 징계를 의결하게 된다. 제명은 재적 3분의 2 이상 찬성해야 통과된다.

군의회는 2월 초까지 징계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군의회 안팎에서는 박 군의원에 대한 제명 조치가 이뤄질 것으로 관측하고 있으며, 이 군의장 등 2명은 경고나 사과 등의 징계를 받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러나 제명을 결정해도 박 군의원이 불복해 법원에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하면 법원 결정이 나올 때까지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다.

주민 A씨(50)는 "최근 들어 예천 농산물 불매운동도 벌이지고 있다. 추태는 군의원들이 부렸는데, 피해는 주민들이 보고 있다. 그런데도 누구 하나 나서 책임지려는 군의원 한명이 없다"고 비난했
출처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421&aid=0003795661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