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YTNㅡ'한동훈 취임사' 손글씨 쓰면 상품권...법무부 이벤트 논란
게시물ID : sisa_1205157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핑거포스
추천 : 6
조회수 : 1015회
댓글수 : 1개
등록시간 : 2022/06/02 09:42:30

https://www.ytn.co.kr/_ln/0103_202206020846338233

법무부가 한동훈 장관 취임사를 손글씨로 써서 SNS에 올리면 상품권을 주는 경품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행사에 쓰이는 돈은 국민의 세금인데요.


얼마 전 한 장관이 올린 검사 사직인사 글에는 칭송 댓글 수백 개가 달리는 등 과도한 충성 경쟁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는데, 법무부는 정책 기본 방향과 관련된 것이라 문제없다는 입장입니다.


한동오 기자입니다.


[기자]

법무부가 지난달 27일 공식 SNS 계정에 올린 글입니다.


'정의와 상식의 법치, 미래 번영을 이끌 선진 법치행정' 문구를 손글씨로 써서 자신의 계정에 올리자는 캠페인 홍보 글입니다.


추첨을 통해 5만 원짜리 백화점 상품권 10장 등 모두 80만 원어치 경품을 주는 행사입니다.


그런데 해당 문구는 열흘 전 취임한 한동훈 장관 취임사였습니다.


[한동훈 / 법무부 장관 (지난달 17일 취임사) : 저는 정의와 상식의 법치를 앞으로 법무부가 나가야 할 방향으로 제시하고자 합니다. 선진 법치행정으로 대한민국의 미래번영을 이끌어나갑시다.]


이후 2백 개가 넘는 글이 올라왔고 대다수 누리꾼은 한 장관 취임사를 손글씨로 써서 공유했습니다.


경품 구입비로는 법무부 홍보 예산이 배정됐습니다.


법무부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이민정책 관련 글에 한 장관 해시태그까지 달렸다가 취재 이후 삭제됐습니다.


전임 박범계 장관 때도 유튜브 등 법무부 공식 계정으로 장관 행보를 홍보해왔지만, 이렇게 장관 취임사를 손글씨로 써서 경품까지 주는 건 어느 행정조직에서도 전례를 찾기 어렵습니다.


법무부 공식 계정이 장관 개인 홍보 수단으로 전락한 게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법무부는 전임 장관 때 결정한 이벤트라며, 업체에 의뢰해서 진행한 것이고 다른 행정부처 등에서도 많이 하는 행사라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취임사 주요 발언은 법무 정책 기본 방향과 관련된 것이라 한 장관 개인 홍보와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그러나 얼마 전 한 장관이 검찰 내부망에 올린 검사 사직 인사 글에는 3백 명이 넘는 검사들이 댓글을 달기도 했습니다.


대다수는 한 장관을 향한 노골적인 칭송이었는데, 사실상 인사권을 쥔 '실세' 장관을 겨냥한 충성 경쟁이라며 내부에서도 낯 뜨겁다는 반응이 잇따랐습니다.


장관 행보를 적극 홍보하는 법무부 정책 기조는 예나 지금이나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하지만 취임사를 손글씨로 쓰라며 경품까지 주는 건 매우 이례적인 행사라, 자칫 맹목적인 충성 경쟁이 법무부 정책의 본질적인 선의마저 퇴색시키지 않을지 우려됩니다

 

 

 

이무슨 병......

세금가지고 뭐하는 짓꺼리여?

 

힌동훈 헐것다 잡놈들아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