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당시 137명 경찰 병력 중 50명이 형사과...마약 동행 취재 예고
게시물ID : sisa_1213716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반백백마법사
추천 : 11
조회수 : 876회
댓글수 : 3개
등록시간 : 2022/11/03 10:09:39

[단독]용산서, 참사당일 '마약단속' 주력…이태원에 사복형사 집중 배치

https://v.daum.net/v/20221103095406016

 

이태원 압사 참사가 일어난 당일 서울 용산경찰서는 이태원에 경력 총 137명을 배치했고 그중 약 40%가 형사 부서에 해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교통·통행 관리보다 마약사범 등 수사에 집중이 됐을 것으로 보이는 대목이다.

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성만 의원실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용산서는 지난달 29일 이태원에 교통기동대 20명, 교통과 6명, 생활안전과 9명, 112상황실 4명, 외사과 2명, 형사과 50명, 여성청소년과 4명, 이태원파출소 32명, 관광경찰대 10명 등 총 137명을 이태원에 투입했다.

형사과는 마약사범 등 기타 범죄를 수사하는 부서인데 교통기동대와 교통과를 합친 것의 약 2배에 달했다. 이는 경찰이 10만명의 인파가 쏠릴 것으로 예상했던 참사 당일 도로 통제 및 통행 관리보다 수사에 집중했다는 인식을 보여준다.

경찰은 사전에 수립한 계획대로 경력 배치를 하고 당일 배치된 총 137명 외 빠져나가거나 추가된 경력은 없다고 밝혔다.

참사 당일 용산서는 오후 10시 30분 마약단속 동행 취재를 예고했는데 10시 55분경 현장 인파 문제로 '아직 단속을 못나갔다'고 공지하기도 했다. 이후 오후 11시 33분경 압사 사고로 마약단속이 취소됐다고 공지했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