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손 떨며 현장 책임졌는데?"…용산소방서장 입건에 누리꾼 '황당'
게시물ID : sisa_1214046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반백백마법사
추천 : 32
조회수 : 1382회
댓글수 : 23개
등록시간 : 2022/11/08 10:57:08

"손 떨며 현장 책임졌는데?"…용산소방서장 입건에 누리꾼 '황당'

https://v.daum.net/v/20221108104856388

 

 

01.jpg

경찰청 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이태원 참사 관련해 최성범 용산소방서장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많은 누리꾼이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

지난 7일 각종 소셜미디어(SNS)에는 용산 소방서장 입건과 관련된 게시물이 여러 건 게재됐다. 일부 누리꾼 사이에서 "납득할 수 없는 상황"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앞서 이날 특수본은 류미진 서울경찰청 전 인사교육과장(총경), 이임재 전 서울용산경찰서장, 박희영 용산구청장, 최성범 용산소방서장과 용산경찰서 정보과장·정보계장 등 6명을 입건했다고 밝혔다. 류 총경과 이 총경에게는 업무상 과실치사상과 직무유기 혐의가 적용됐다. 용산경찰서 정보과장·정보계장은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에 직권남용과 증거인멸 혐의가 추가됐다. 박 구청장과 최 소방서장은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다.

특수본은 "최성범 용산소방서장이 참사 발생 당시 경찰과 공동대응 요청을 주고받고 현장에 출동하는 과정에서 적절하게 대처하지 못한 정황을 포착했다"고 입건 이유를 설명했다. 용산소방서가 아닌 종로소방서 소속 구급차가 더 먼저 도착하는 등 현장 처리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한 셈이다.

당시 이태원 119안전센터에 있었던 구급차는 이태원역 인근에서 발생한 머리 출혈 환자를 이송하기 위해 오후 10시7분 센터를 떠나 참사 현장에 뒤늦게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수본은 119신고에 대한 조치와 구조 활동이 적절했는지를 살펴보고 핼러윈 대비 소방안전대책과 참사 당일 실제 근무 내용 등을 통해 혐의를 분석하겠다는 입장이다.

 

 

 

 

 

 

꼬리 자르기 들어갔네
소방서장은 무슨 죄???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