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정청래 "8년전 나도 컷오프, 하늘이 캄캄…그래도 솟아날 구멍 있더라"
게시물ID : sisa_1232210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라이온맨킹
추천 : 12
조회수 : 714회
댓글수 : 16개
등록시간 : 2024/02/23 10:50:20

 

 

99%가 탈당 무소속 권했지만 난 뿌리쳤다…동료들도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수석 최고위원이 '나도 당해봐서 안다'며 22대 총선 컷오프된 의원, 넓게는 의정 평가 하위권 통보에 따라 사실상 공천 가능성이 사라진 동료들을 위로했다.

정 최고는 위로의 형식을 통해 탈당과 무소속 출마는 결코 답이 아니니 당을 위해 백의종군하면 반드시 좋은 날이 올 것이라며 '탈당'을 만류했다.

친명 지도부 핵심이자 강성 대표주자인 정 최고는 공천 내홍이 깊어지던 22일 밤 SNS를 통해 "8년 전 저도 컷오프됐었다"며 20대 총선 공천 때 김종인 비대위원장에 의해 내침을 당했던 과거를 끄집어냈다.

정 최고는 "(컷오프되자) 이제 무얼 하지? 어떻게 하지? 가족들은 어떻게 보냐?는 생각에 하늘이 무너지고 모든 것이 끝난 것 같았다"고 했다.

이어 "세상은 멈추었고 끊임없이 걸려 오는 전화를 한 통도 받지않고 미동도 하지 않고 6일간 말을 잃고 암흑 속에서 살았다"고 했다.

 

출처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421/0007369347?sid=102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