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반일주의 부추기는 영화에 좌파들 몰려”‘파묘’ 저격한‘건국전쟁’감독
게시물ID : sisa_1232367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라이온맨킹
추천 : 10
조회수 : 811회
댓글수 : 13개
등록시간 : 2024/02/26 10:31:47

 

 

이승만 전 대통령의 생애와 정치를 조명한 다큐멘터리 영화 ‘건국전쟁’의 김덕영 감독이 장재현 감독의 영화 ‘파묘’를 저격했다.

김 감독은 26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서 “건국전쟁은 2월 25일까지 관객 동원 수 96만 6285명”이라며 “이번 주가 가장 큰 고비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달 1일 개봉한 건국전쟁은 상대적으로 주목받기 어려운 다큐멘터리로는 이례적으로 흥행몰이에 성공했다.

김 감독은 지난 22일 개봉한 영화 ‘파묘’를 언급하며 “항일 독립? 또 다시 반일주의를 부추기는 ‘파묘’에 좌파들이 몰리고 있다”며 “건국전쟁에 위협을 느낀 자들이 건국전쟁을 덮어버리기 위해 파묘로 분풀이를 하고 있다”고 적었다.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다룬 파묘는 개봉 4일 만에 누적 관객 수 200만명을 돌파했다. 최근 파묘를 본 관객들 사이에서는 영화 속 내용을 ‘항일’과 연결 지어 해석하는 것이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그러면서 “2019년 3월 16일, 김용옥 교수는 KBS 1TV ‘도올아인 오방간다’에서 ‘이(승만) 전 대통령을 국립묘지에서 파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승만은 미국의 퍼핏(puppet·꼭두각시), 괴뢰’라고 말했다”면서 “영화 파묘에 좌파들이 열광하는 이유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0003432851_002_20240226093401210.jpg?typ

영화 ‘파묘’ 포스터. 쇼박스 제공 

 

 


  

출처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81/0003432851?sid=103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