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조국 "김건희 순방 동행? 연예인도 물의 일으키면 자숙하는데…"
게시물ID : sisa_1238399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라이온맨킹
추천 : 8
조회수 : 886회
댓글수 : 2개
등록시간 : 2024/06/10 13:34:32

 

"현 정권 들어선 후 경제 엉망진창"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10일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의 해외 순방에 대해 "김 여사가 있을 곳은 해외 정상 배우자와 마주 앉는 화려한 사교장이 아니라 서울중앙지검 조사실"이라고 꼬집었다. 윤 대통령은 김 여사와 함께 이날부터 15일까지 투르크메니스탄,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을 차례로 국빈 방문한다.

조 대표는 이날 여의도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정권이 들어선 후 경제가 엉망진창"이라며 "집에 불이 나 식구가 모두 불을 끄려고 이리 뛰고 저리 뛸 때 빚쟁이 가장은 친구를 사귀겠다고 소주잔을 부딪치러 가는 꼴"이라며 이어 "한동안 숨어 지냈던 배우자 김 여사도 동행했다"며 "연예인들도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키면 하차하고 자숙하는데 김 여사의 윤리 의식과 염치는 그보다 못한가"라고 반문했다.

조 대표는 "윤 대통령을 통해 서울중앙지검장과 자신의 사건을 담당한 차장을 교체하고 나니 자신만만해진 것이냐"며 "윤 대통령과 장관 등 공식수행원들이 있어야 할 곳은 실크로드로 가는 비행기 안이 아니라 비상경제대책회의장"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국회는 민생과 경제 관련 모든 상임위원회를 열어야 한다"며 "경제 위기를 진단하고 책임을 추궁하고 대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출처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629/0000294578?sid=100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