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logo
베오베 베스트게시판별베스트 최신글
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박영선 "文 '강물' 발언... 오물까지 다 쓸어서 잡탕 만든다는 것
게시물ID : sisa_871896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핑거포스(가입:2010-09-28 방문:1258)
추천 : 21
조회수 : 1404회
댓글수 : 65개
등록시간 : 2017/03/21 14:25:07
옵션
    http://v.media.daum.net/v/20170321053452190

    더불어민주당 안희정 후보 캠프의 의원 멘토단장인 박영선 의원은 20일 문재인 후보의 ‘강물’ 발언과 관련해 “오물까지 다 쓸어서 잡탕을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의 기자간담회에서 전날 후보자간 합동토론회에서 문 후보의 실수가 잦았다는 점을 지적하며 이같이 말했다.

    문 후보는 전날 TV토론회에서 “적폐 청산을 외치면서 적폐 세력을 모두 캠프에 받아들인다”는 지적에 “정권 교체는 강물이 흘러 바다에 도달하는 것과 같다”며 ”자기 물로만 가고자 하면 시냇물밖에 안된다“고 답변했다.

    박 의원은 “문 후보는 주로 노조에 부탁해 집단 가입을 했기 때문에 문 후보를 찍겠다는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이 섞여 들어오는 양상”이라며 “지역위원장들, 시ㆍ구 의원들 한 사람당 몇백 명, 천 명 (모집을) 맞추게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또 문 후보가 토론회에서 ‘군 복무 당시 전두환 장군으로부터 표창을 받았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도 ”왜 ‘장군’이라는 발언을 할까 생각했고, 왜 자랑하듯이 얘기하나 생각했다“며 ”광주 주민들은 ‘내 아들이 죽었는데’라며 이 문제에 굉장히 민감하게 반응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날 문 후보가 이를 둘러싼 공세에 대해 ‘평생을 민주화운동 인권변호사로서 광주와 함께 살아온 저에게 좀 모욕적으로 느껴진다’고 말한 것에는 “문 후보가 스스로 모욕적이라고 발언하면 그 발언에 모욕 받은 사람들에게는 상처로 다가갈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박 의원은 ”과거 안 후보가 저를 찾아와 ‘너무 힘들다. 제가 형님으로 생각하는 문 후보가 저에게 분노가 빠졌다고 할 수가 있느냐’라고 하더라. 이 말을 듣고 마음이 움직여 안 후보를 도와주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안 후보는 문 후보가 ‘모욕적’이라고 하고, 안 후보는 ‘문 후보의 말은 애국심에 기초한 말씀으로 존중한다’고 했다“며 ”분노를 조직화해 정치세력을 형성하는 사람이냐 아니냐의 차이“라고 지적했다.



    박영선을 먼저  찾아가?????????????????????????
    도지사 대선 지원유세는 불법이군요 이완구가 총리청문회때 대선 지지유세 이걸로 거짓말 했다가 금세 들통났네요 
    문제인후보는 작년 총선때 충청지원유세 하면서  충청도에서 더민주 후보들이 당선 되야 안희정 도지사가 내년 대선에서 유리해진다 라는 말까지 했군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56&aid=0010301554

    안희정이 녜.....쯧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