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세월호 기억식 찾은 대선후보 4人…환대받은 文·홀대받은 安
게시물ID : sisa_895097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쥐닭깜빵여행
추천 : 37
조회수 : 2441회
댓글수 : 18개
등록시간 : 2017/04/16 19:34:34
세월호 참사 3주기인 16일 문재인(더불어민주당)·안철수(국민의당)·유승민(바른정당)·심상정(정의당) 후보(기호 순) 등 4명의 대선 후보가 경기 안산 합동분향소에서 열린 세월호 기억식을 찾았다. 후보 4명은 일제히 왼쪽 가슴팍에 노란색 세월호 뱃지를 달고 입장해 행사장을 끝까지 지킨 뒤 동시에 헌화를 하고 자리를 떴지만 이들을 마주한 시민들의 반응은 후보별로 극명하게 갈렸다.

각 후보의 추도사 분위기부터 달랐다. 이날 기억식에 참석한 시민들은 문 후보에게는 추도사 한 마디 한 마디마다 응원과 지지, 환호를 보낸 반면 안 후보를 향해서는 "거짓말 마라" "내려가라"라며 비난했다.

가장 먼저 연단에 설 후보로 문 후보가 호명되자 객석에선 박수와 함께 "문재인 화이팅"이라는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출처 http://m.news.naver.com/read.nhn?oid=008&aid=0003857549&sid1=100&mode=LSD
출처
보완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