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슈틸리케의 텐진, 강등 탈출 위해 '거액' 보너스 걸었다
게시물ID : soccer_183895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칼렌(가입:2017-12-22 방문:275)
추천 : 0
조회수 : 187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8/11/05 19:08:58
중국 '시나 스포츠'는 5일(한국시간) 텐진 지역지를 인용해 "텐진이 높은 수준의 보너스로 선수들의 노력 정신을 끌어 올릴 것"이라고 전했다.

 이제 남은 경기는 2경기. 이 경기에 사활을 걸어야 한다. 특히, 오는 7일 열리는 다롄 이팡과 경기는 반드시 승리를 거둬야 한다. 최종 경기가 광저우 헝다와 경기이기 때문이다. 중국의 '시나 스포츠' 역시 "텐진은 죽기 살기로 싸워야 한다"라고 했다.  

이런 가운데 텐진은 선수들의 동기 부여를 위해 다음 경기에 거액의 승리 수당까지 내걸 예정이다.



대한민국 선수단 진짜 대단함 ㄷㄷ
이런 감독 밑에서 아시안컵 준우승하고 월드컵 조별을 통과함 ㄷㄷ
출처 https://m.sports.naver.com/kfootball/news/read.nhn?oid=413&aid=0000074108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