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logo
베오베 베스트게시판별베스트 최신글
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이상철 전 LGU+ 부회장 화웨이행
게시물ID : society_2386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센센(가입:2017-04-24 방문:2)
추천 : 2
조회수 : 491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7/05/12 15:51:37
옵션
  • 창작글
 
11.jpg
22.jpg

LGU+ "中 화웨이 장비 예정대로 도입"
2013, 국내 광대역LTE 망 구축이라는 긍정적인 면도 있지만,
화웨이라는 중국 통신업체의 기술을 들여오면서 보안상의 문제가 제기됐고,
LTE 전국망 측정 지도 역시 허위라는 논란이 제기 됨
 
 
이상철 부회장, "왜 LGU+만 문제가 되나요?"
 
이상철 LGU+ 부회장 "화웨이, 보안 문제 없다"
 
논란이 커지자 이상철 전 부회장은 화웨이는 해외에서도 검증된 업체다.
왜 유독 한국에서만 지적을 받는지 모르겠다’, ‘보안 문제 없다
중국 통신기술에 대한 우호적인 내용의 기자회견으로 불편함을 언급
 
 
이상철 부회장 "화웨이 선택, 삼성도 박수 칠 일"
 
이 부회장은 "화웨이는 올해 소형기지국인 리모트라디오헤드(RRH) 100만대나 판매하는 등
시장점유율 1위로 올라섰다"면서"일본·영국 등지에 가서 화웨이 장비 및 기술 우수성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2013 12 6일 저녁 출입기자들과의 만남에서 이상철 전 부회장이 밝힌 입장)
참고기사 : http://www.bizwatch.co.kr/pages/view.php?uid=4357
 
 
이상철 전 LG유플러스 부회장, 화웨이 고문 맡아
 
2017 3월부로 모든 계약이 종료됐다며, 결국에 화웨이 고문직을 맡아 중국행
 
 
 
 
 
참.. 거시기 하죠?ㅋㅋㅋ
 
중국쪽에 붙는 국내 통신분야 전문가라... 뭔가 아쉽네요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