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서울도심 호텔서 12만명분 필로폰 제조..옆방 투숙객도 몰랐다
게시물ID : society_4978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라면은찐(가입:2019-05-08 방문:40)
추천 : 8
조회수 : 1138회
댓글수 : 5개
등록시간 : 2019/05/28 18:02:17
악취 없고 속도 빠른 신종 제조기술 이용..중국인 제조기술자 등 2명 구속 
경찰, 국정원 첩보 받아 수일간 잠복 끝 제조현장 급습

필로폰.jpg
제조중 (서울=연합뉴스) 서울 종로구의 한 호텔에서 중국인 A씨가 창문을 열고 마약을 제조하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3대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서울 도심 호텔에서 마약을 대량 제조한 중국인 마약 제조기술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외사과 국제범죄수사대는 중국인 마약 제조기술자 A씨와 원료 공급책 B씨를 구속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이 이들에게서 압수한 마약은 3.6㎏이다. 12만 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이며 금액으로는 120억원에 달한다.

A씨는 지난달 14일 관광 비자로 입국한 뒤 서울 종로의 한 호텔에 투숙하며 필로폰을 제조한 혐의를 받는다.

통상 필로폰은 제조 과정에서 인체에 유해한 유독 가스가 배출되고 특유의 악취까지 있어 거주지에서 멀리 떨어진 변두리나 폐가 등에서 제조되는 경우가 많다. 시간도 한 번 제조에 3∼4일이 소요되는 것이 보통이다.

그러나 A씨는 독특한 제조기술을 활용해 고도의 환기시설 없이 호텔 방 창문만 열고도 외부에 발각되지 않은 채 30시간 만에 필로폰을 제조했다. 같은 호텔에 머무는 손님들도 마약 제조 사실을 전혀 눈치채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방 안의 제조 도구가 발각되지 않도록 한 달 가까이 호텔 직원의 청소를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외국인 기술자가 국내를 마약 제조 거점으로 삼았다는 점도 이번 사건에서 특이한 점으로 꼽는다.

국가정보원의 첩보 제공으로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제조기술자가 투숙한 호텔의 건너편 숙박업소에서 수일간 잠복하다가 지난달 28일 제조 현장을 급습해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필로폰1.jpg

마약제조도구 [서울경찰청 외사과 국제범죄수사3대 제공=연합뉴스]

경찰은 A씨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자금·원료·도구 공급책인 대만인 화교 B씨도 서울 은평구에서 검거했다. 두 사람은 서로 모르는 사이였으며 해외에 있는 윗선으로부터 비밀 메신저로 지시를 받아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B씨가 머물던 집 주인이자 B씨 친구인 C씨도 마약 투약 혐의로 불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들 일당은 혐의를 인정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후속 수사가 진행 중"이라며 "이 정도 제조량이라면 국내 유통망도 갖춰져 있을 것으로 판단할 수 있다. 마약류 범죄를 근절하도록 철저히 수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0528120018647?f=p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