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제주 펜션 전남편 살인사건 유가족입니다.
게시물ID : society_5032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제발돌아와줘(가입:2019-06-08 방문:1)
추천 : 8
조회수 : 780회
댓글수 : 2개
등록시간 : 2019/06/08 18:46:06

피해자의 유가족입니다.

 

아직도 형님의 시신을 수습하지 못하고, 아들을 보러가 돌아오지 못하는 형님이 너무나 불쌍해 글을 남깁니다. 길지만 한번만 읽어주세요.


형님의 결혼 생활은 지옥과 같은 고통의 나날이었고아들 걱정에 수차례 망설이다 힘겹게 이혼을 결정하게 되었습니다이혼 후아들을 보지 못함에도 형님은 대학원 연구수당과 아르바이트를 하여 양육비를 보내는 성실한 아버지였습니다어린이날과 아들의 생일이면 아이의 외가로 선물을 준비해 보냈으며주위에서 재혼 이야기가 나오면 아들을 위해 살겠다고 손사래를 치는 사람이었습니다매일 밤잠자리에 들 때면 아들의 사진을 보아야만 겨우 눈을 감았습니다반면 재혼한 전처는 아들을 보여주지도키우지도 않았고양육비는 입금 받았습니다아니더 올려 달라 요구하기까지 하였습니다아들과 함께 살지도 않았는데 과연 그 돈이 아들의 양육비로는 쓰였는지도 의문입니다아들은 제주 외가에 있으나 자신이 청주에서 키운다고 가사법정 재판에서도 뻔뻔히 거짓말을 했습니다.

 

양육권을 가져오려 했지만 그러지 못하여 늘 미안한 마음을 가지던 형님은 항상 아들을 보고 싶어 했습니다하지만 전처는 이혼과정에 약속되었던 아이의 면접의무를 수행하지 않았습니다그리하여 최근 형님은 아들을 보고자 가사소송을 신청하는 도중 전처의 재혼사실을 확인하였고혹여 양부에게 아들이 천덕꾸러기 취급을 받지 않을까 염려하여 재판 속행을 요구하였습니다. 전처의 수차례 불출석 끝에 드디어 아들을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해당일, 25일이 바로 그날입니다재판 결정에 따라 셋이 만날 수밖에 없었던 것일 뿐목적은 단 하나 바로 아들아들이었습니다바람개비 2개를 미리 만들어 방에 고이 간직해놓고서는 추후 아들과 단둘이 만날 그날만을 기다리던 형님이었습니다.

 

그리워하던 아들을 만나러 가는 길에서... 이제는 영원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않습니다아직도 당일 블랙박스 영상에서 아들의 이름을 부르며 노래하던 형님의 목소리가 생각이 납니다아들을 만나러 가는 설렘이 유가족의 절규와 통곡으로 돌아왔습니다아들을 그리워하는 것이 도대체 무슨 죄이기에 시신조차 낱낱이 훼손되어 아직까지 찾지 못한단 말입니까!


이제까지 밝혀진 전처 고유정의 여러 정황들은 치밀하게 범죄를 계획한 것으로 보입니다또한 잠적한 것처럼 꾸미기 위해 살해한 후 형님의 핸드폰으로 문자내용을 조작까지 하였습니다더욱더 치가 떨리는 것은 시신을 훼손하여 바다에 나누어 버렸으며무엇보다 용서할 수 없는 것은 자신의 형량을 낮추기 위해 듣기에도 역겨운 범행동기를 말하고 있습니다. 범인은 사람이 아닙니다짐승만도 못합니다오늘 언론 기사를 보았습니다영장발부 전까지 유치장에서 거르지 않고 삼시세끼 밥도 잘 챙겨먹었더군요유가족은 밥 한술 넘기지 못하고 매일을 절규하며 메마른 눈물만 흘리고 있는데.. 저는 용서하지 못합니다아니용서할 수 없습니다.


부디 청원에 참여해 주세요. 우리형님을 하루빨리 찾아주시고, 범인의 엄벌을 요구합니다. 

 

국민청원 링크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580707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