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죽었겠네, 무서워 확인 좀” “내가 왜”… 어린 부모의 매정한 문자
게시물ID : society_5128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깨끗한한국(가입:2017-08-31 방문:445)
추천 : 1
조회수 : 325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9/07/04 03:10:51
국민일보 
“죽었겠네, 무서워 확인 좀” “내가 왜”… 어린 부모의 매정한 문자
 


생후 7개월 딸을 5일간 집에 방치해 숨지게 한 어린 부부가 딸의 생사를 확인해보라는 문자메시지를 주고받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3일 이들에게 ‘아동학대치사’가 아닌 ‘살인죄’를 적용했는데, 이 문자가 결정적 근거가 됐다.
 
검찰 관계자는 “피의자들은 생후 7개월인 피해자를 3~4일 이상 분유나 수분을 섭취하지 않고 방치하면 사망할 수 있다는 것을 충분히 알고 있었는데도 피해자를 돌보지 않고 내버려 뒀다”며 “살인의 고의성이 인정된다”고 설명했다.

살인죄를 적용하는 과정에서 결정적인 증거가 됐던 건 C양이 남편 B씨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다. 검찰에 따르면 C양은 집을 나간 지 사흘째 되던 지난 5월 29일 “죽었겠네. 무서우니까 집에 가서 확인 좀 해줘”라는 내용의 문자를 B씨에게 수차례 보냈다. 이에 B씨는 “왜 나보고 가라고 하느냐”는 답장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두 사람 모두 딸의 사망 가능성을 충분히 예상했던 셈이다.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05&aid=0001214235&date=20190704&type=1&rankingSeq=1&rankingSectionId=102
 
둘다 사형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