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아프리카tv에서 데이트사기 라고 주장하는 일
게시물ID : society_5449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도촬아재디키(가입:2015-05-10 방문:1553)
추천 : 2
조회수 : 593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9/11/02 00:00:48
01.jpg
(인증을 위해 제 계정 별풍선 정보 이미지를 첨부합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아프리카tv 시청자, 뭉크뭉(닉네임)입니다. 먼저 이 글은 저와 같은 피해자가 또 다시 발생하지 않기를 원하는 마음으로 작성됨을 알려드립니다.

02.jpg
03.jpg
04.jpg
05.jpg
06.jpg
07.jpg
08.jpg


위카톡에서 두 사람은 어떤 사이로 보이시나요? 짐작하셨겠지만 오른쪽은 저, 그리고 왼쪽은 해당 여bj입니다. 무수히 많은 카톡을 나누었고 위 내용은 그 중 극히 일부입니다.




작년 8월 처음 그 여BJ을 알게 되었을 때는 단순히 팬과 bj의 사이였습니다. 그녀의 방송을 보며 별풍선을 보냈고 그 여BJ쪽에서 연락이 와 사석에서 만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자연스럽게 매일같이 카톡을 하고 방송 후 단 둘이 식사를 하기도 하며 단순히 팬, bj의 관계라고 볼 수 없는 사이로 발전했습니다.


평소 철구,외질혜 / 킹기훈,퀸가현 / 서윤,창범 / 용느와 종종 모임을 가졌고, 그 중 서윤 커플과는 빈번한 만남을 가졌습니다. 이 친구들 역시 그 여BJ와 저의 사이를 연인이라 생각해 저에게 개인적으로그 여BJ과 사귀는지 물어왔습니다. 그리고 그 여BJ는 이런 상황을 전혀 불편해 하지 않았고 오히려 자연스럽고 친근한 스킨십을 하며 저로 하여금 어떠한 의심을 느끼지 않게 했습니다.




저는그 여BJ방 열혈팬으로서 다른 비제이들에게그 여BJ가 몸 담았던 그룹 노래에 춤을 추는 미션을 주는 등 그 여BJ의 인지도 상승에 최선을 다했고 현재 ‘별풍퀸’이라는 타이틀을 다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이 모든 것이 좋아하는 사람을 응원하고자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한 것이었으며 전 그 여BJ에게 그 어떠한 대가도 요구한 적이 없었습니다. 그 여BJ 역시 이런 저에게 고마움을 표시하며 더욱 열심히 방송을 했고 그녀가 운영하는 유튜브 역시 날로 발전했습니다.




얼마 전 까지 평소와 다름없이 연락을 하고 만남을 이어가던 10월 초, 저는 그 여BJ에게 앞으로 더 진지한 미래를 그려보자 이야기했습니다. 그런데 그 그 여BJ는 ‘그냥 친한 오빠 동생 사이라고 생각했다’ ‘오빠가 나를 그렇게 생각하는지 미처 몰랐다’고 했습니다.




그럼 1년동안, 이성의 감정이 없는 남자에게 방송용 폰이 아닌 개인 휴대폰 번호와 집주소를 알려주고, 아파트 현관을 지나 집 문 앞까지 동행하며, 이제 일어났다고 본인 다리 사진을 보내고, 3년 뒤 같이 살자는 이야기를 하고, 자신의 어머니를 소개시켜주나요?

09.png

그녀에게 쏜 별풍선만 7억가량입니다. 그리고 이 수치는 뭉크뭉이라는 계정으로 별풍선을 보낸 것만 추산한 것이며 그 외까지 합친다면 800만개가 넘습니다. 거기에 목걸이, 구두, 가방, 이사비용 등 총 10억에 달하는 비용을 썼습니다. 하지만 제가 좋아서 한 일이기 때문에 액수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별풍선 환불이나 선물을 되돌려 받고자 하는 마음은 추호도 없습니다. 다만 사람의 감정을 가지고 이렇게나 무책임한 행동을 하는 그 여BJ에게 또 다른 피해자가 나오지 않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차라리 ‘지금 하는 일이 있으니 조금 기다려 달라, 일을 더 하고 싶다’거나 ‘전에는 좋은 감정을 가지고 있었지만 지금은 아니다’라고 했다면 그것도 아니면 ‘돈이 필요해서, 오빠가 큰손이니 관리를 한 것이다 미안하다’라고 솔직하게 이야기 했다면 이렇게까지 일이 커지지 않았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 여BJ은 그동안 서로 나누었던 감정을 무시하고 ‘난 아니었고, 몰랐다. 그저 서윤언니 혹은 엣지 언니처럼 친한 오빠 동생 사이인줄 알았다’라는 말로 모든 상황을 정리하려 하고 있습니다.




백번 이해해 그 여BJ은 저를 이성으로 생각하지 않았다고 하겠습니다. 하지만 난 몰랐다니? 세상 어느 남자가 좋아하지도 않는 여자에게 그렇게할 수 있을까 묻고 싶습니다. 이성적인 느낌이 아니라 그저 동생으로서 잘해주는 것이라 생각했다면 이런 저의 행동에 부담을 느꼈어야 정상 아닐까요? 1년 동안 수 없이 만나고 수 많은 선물을 할 때, 선을 그었어야 맞는 것 아니었을까요? 상식적으로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며칠 전, 마지막으로 그 여BJ을 만나 이야기를 하는 도중 그 여BJ는 ‘내가 별풍선쏴달라고 한 거 아니잖아’라고 말했습니다.


정말 충격이었습니다




저는그 여BJ가 저 이후 또 다른 사람의 감정을 가지고 장난을 치는 일이 없기를 바라며, 마지막으로 저에게 진심을 담은 이야기를 하지 않으면 추후 고소까지 진행할 생각입니다.


바쁘신 와중에 긴 글을 읽어주셔서 정말 감사하고 최대한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도록 도와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449796_101318_1439.jpg


한줄요약

별풍 7억 현물 3억 = 대충 10억쯤 쏜 큰손 아재가 해당 BJ랑 밥도 묵고! 데이트도 하고! 다른 커플BJ 있는 자리에도 같이 나가고!
했지만 비제이는 큰손 아재가 자신을 그렇게 생각하는지 몰랐다고... 아재 입장에선 자기 순정 몰라줬다고 고소 준비중
출처 https://digitkid.blog.me/221695457795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