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logo
베오베 베스트게시판별베스트 최신글
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그냥 소소한 사이다
게시물ID : soda_5485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없는닉이뭐(가입:2015-07-10 방문:52)
추천 : 14
조회수 : 2549회
댓글수 : 11개
등록시간 : 2017/05/15 16:57:30
옵션
    기존 회사를 퇴사하고 다른회사 입사 준비하면서 실업급여타며 국비지원으로 공부나 해야지~ 라고 생각하던 저를 스카웃한 회사에

    9시 출근 6시 퇴근으로 입사 했습니다.

    입사초반에만 지켜주고 근20일동안 8시30분출근, 7~8시 퇴근이 반복되었어요 :(

    자기들이 와달라고 불러놓고 약속도 안지키니까 좀 짜증이 나서

    3일정도 제가 억지로 9시출근하고 6시되면 "퇴근합시다"말꺼내서 퇴근했어요

    오늘 점심먹을때 사장이랑 단둘이 먹으면서 이야기를 좀 했거든요

    제가 전달한 말은

    -와달라고해서 와서 일하고있는데 면접볼때 약속했던 출퇴근시간이 보장이 안되니까 다니기 힘들다-

    였습니다.

    내용은 저 한줄이지만 저도 어느정도 유도리있게 한달에 몇번은 해줄 수 있는데 2/3을 이렇게 다니는건 힘들다.

    퇴근하고 집에가면 8시반에서 9시인데 개인시간을 가질래야 가질 수가 없다고 확실히 전달했어요.

    그러고 몇몇경우의 상황을 빼놓고는 확실하게 챙겨주겠다는 약속을 받았네요.

    잘리더라도 아쉬울거없으니 이렇게 요구할 수 있었겠지요 ㄷㄷ;

    사실 입사하고 어느정도 능력은 인정받아서 감정적이지않고서야 잘릴거라는 생각은 안했지만요 ㅎㅎ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