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편부모 아이에게 함부로 불쌍하다 말 하지마세요.
게시물ID : soda_6127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도도도도4
추천 : 29
조회수 : 3710회
댓글수 : 61개
등록시간 : 2017/09/06 20:22:20
(특정 주거형태와 직업의 언급이 있습니다만 다른분들은 그렇게 생각 하지 않으며 저와 아들을 불쌍히 여기고 조디가 가벼운 한인물에 국한 된 것입니다. 부디 오해 없길 부탁 드립니다)


제 댓글 내역에도 나오지만 
편부모의 아이들이 왜 삐뚤어진다 라는 고정관념을 못 버리는지 이해가 안됩니다.
오히려 부모의 불화로 엇나가는 아이가 더 많지 않나요.

어이 털려서 제 사이다 사연이 생각나 써 봅니다.

이혼 후 저는 아이를 혼자 키우면서 행복 했습니다.
다만 제 아들에겐 평생을 미안해 하면서 죽어야 됩니다.
30개월에 이혼해서 엄마란 존재를 기억 못 할테니까요

이혼하고 다른 지역으로 이사 후 조동아리 가벼운 아줌마모임에 항상 저희 얘기가 나왔고 내가 지나가면 수근대는 소리가 귓가에 맴돌 만큼 짜증나 있던 시기의 일입니다.

작년 겨울에 제 아들에게 노스페이스 32만원짜리 패딩을 사줬습니다.빨간색.

(근데 하는 말이 엄마도 없는데 누가 사주드노
엄마도 없는데 옷 좋은 거 입었네
엄마도 없는데 불쌍타
엄마도 없는데 니는 우째 살아가겠노 불쌍타 )
그놈의 엄마타령

제가 있는데서 늘 그러길래 너무 빡쳐서

(제가 보기엔 아주머님들이 더 불쌍한 것 같은데요
겨울에 추운데 동네 앉아서 갈데 없습니까
반지하라 더 춥겠습니다.
제 아들은 잘 살고 스키장 다녀오다 하나 샀습니다
아드님 뭐 하십니까 34에 편의점 알바 하잖아요 
저 아파트있고 차 봤잖아요 외제 몰고 다닙니다
내 아들 뒤에서 수근 거릴 시간에 댁 아드님 편의점가서 힘내라고 말이나 해 주고 오세요.제가 보기엔 엄마 있어도 제아들보다 불쌍한 것 같으니)

하며 쏴 붙였습니다.
당시엔 참다참다 정신없이 쏴 붙였는데
정말 시원했습니다.

아빠없고 엄마 없어도 잘 살고 있는 사람있고
둘 다 있어도 불행한 사람 있겠죠.

색안경 끼지말고 더불어 살면 좋겠습니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