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사이다로 추정됨] 내 친구가 오지라퍼에 대응하는 법
게시물ID : soda_6177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회사가기시렁
추천 : 29
조회수 : 4920회
댓글수 : 40개
등록시간 : 2017/09/16 09:20:23
안녕하세용 20대후반 흔한 여징어입니다
요즘 택시 관련 얘기가 간간이 보이길래 친구 얘기가 생각나서 써봐용
사이다 아닐지도 모르는데 사이다일지도 모르고 해서 여기에 써봅니당 (찡긋)
 
친구도 20대 후반 미혼 여자
그녀는 중장년의 아재 오지라퍼들이 택시기사인 경우를 많이 겪었는데
주로 그 연배는 '결혼' '아이' 등으로 오지랖을 많이 부립니다
 
 
(택시에 탑승 후, 목적지로 출발)
 
택시기사 - 시집갈 나이 됐겠네. 몇 살인가?
친구 - 서른이요 (거짓)
택시기사 - 시집 갔는가?
친구 - 네 갔어요 (거짓)
택시기사 - 우리나라는 애를 안 낳아서 문제야 젊은 사람들이 애를 안 낳으려고해 애는 있는(말 안 끝남)
친구 - (말 자름) 둘 있어요 (거짓)
택시기사 - (추가 질문 하려는데)
친구 - 아들 하나 딸 하나 있어요 (거짓)
택시기사 - 어이구 부모님께서 좋아하시겠어
친구 - 예 엄청 좋아하세요(뻔뻔)
옆에 타고 있던 친언니 - (말없이)..... (얘가 무슨 소리를)...
 
(대화가 종료되었습니다)
 
 
역시 아무말에는 아무말이 답이군요 하하
다시 볼 사람 아니니까 아무말로 대답한다는 그녀로부터 삶의 지혜를 얻고 치유를 받았습니다 하하
 
 
어떻게 끝내지
끝.
 
 
 
출처 친구이야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