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god 빛아인님 god 은 왜
게시물ID : soda_6519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초속5센티미터
추천 : 0/31
조회수 : 2116회
댓글수 : 5개
등록시간 : 2017/12/09 18:11:19
우리 빛아인님 정말 똑똑한줄알았는데..
그러고보니 트위터에 왜 메갈충들 빼애액거리는거에만 재치넘치는 답변 주시고,
정중하고 논리적인 글들은 왜 무시하시나요ㅠㅠ 안티팬들에게 더 관심을 주시는 진정한 대스타.. 
빼애액은 어느 정도 지능만 되도 받아칠 수 있는건데..
같은 지능 수준의 사람 글을 상대해야 되지 않을까 싶네요. 악플러들 상대하면서 우월감 느껴봐야..쩝

트위터에 이 기사 읽어보시라고 답글 달렸던데 정말 읽어보실까유 ㅠ?
http://bridge.dothome.co.kr/867/
이런 글에 해명글을 주시면서 빛을 뽐내주셨으면..
그 빛이 뻥튀기는 아니라고 생각하고 싶어서 말이죠

** 여기에 사이다 선사해주시는 빛아인님 찬양자가 많아서 쓰는겁니다 ~~~~ 
그래도 그나마 여기가 유아인 글에 가장 적합하다고 봐서요 
뭐 아니면 제 글이 사이다라고 치죠 뭐 ㅋㅋ 이상한 사태에 할말 하는게 사이다 아닙니까? 

뭐 제딴에 사이다인 기사원문 중 일부도 발췌해오죠 뭐 게시판에 맞게!

유아인 씨는 멋진 글을 쓰고 싶으신 것 같다. 모두를 지루하게 하는 글쓰기를 하지 않기 위해서는 단어 하나하나에 꾹꾹 힘을 눌러 담는 것도 좋지만, 공부를 좀 하시기를 권한다.  수사 자체는 글을 새롭게 하지 않는다. 그것이 어디에서나 읽게되는 똑같은 이야기라면 말이다. 너무 많은 수사는 부족한 자신감의 표현이다. 그의 글은 정독하는 것이 힘들었다. 그의 문장이 가독성이 낮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그의 글이 읽기 힘든 것은 그런 이유에서는 아니었다. 너무 많이 본 내용이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유아인 씨의 눈에 보이지 않았다 하더라도 사람들에게는 말하지 못한 역사가 있다. 그리고 그 역사들이 모여 만드는 세계가 있다.  일상적인 테러를 겪고 마주하는 사람들의 생활 세계가 있다. 그 생활 세계는 피해망상으로 취급되곤하지만, 너무 많은 사람들에 의해 공유되고 있다. 그리고 이것의 당당한 역사적 재현을 부여한 것이 지난 수많은 페미니스트들이 이뤄낸 성과다.  14년 이후 지금까지 지속된 페미니즘의 큰 물결은 지금껏 피해망상이자 개인적 경험에 불과한 것으로 이야기되었던 생활 세계가 바로 이 자리에 실재한다는 당당한 역사적 재현을 얻기 위한 싸움이었다고 할 수 있다.  수많은 사람들의 지리한 싸움을 거쳐서 억압은 개인적 경험을 넘어서서 공통의 사회적 경험으로 자리잡았다.

그런데 유아인의 페미니즘은 이것을 단숨에 테러리즘으로 분류한다. 그리고 그가 이해하지 못하는 목소리들을 재차 메갈로, 폭도로, 테러리즘으로, 과대 망상으로, ‘치유’가 필요한 질환으로 묶어서 허구의 세계로 되돌리려고 한다. 유아인의 페미니즘은 그가 믿는 올바른 배치, 인간의 본분에 대한 믿음에 바탕하고 있다. 그의 사랑, 연민과 동정심은 ‘순수한’ 약자들을 위한 것이다.  그리고 약자들에게는 어울리는 허락된 자리가 따로 있다. 그런 그의 페미니즘은 왜 지루한가? 그의 테러리즘에 대한 반대는 왜 그가 바란 것처럼 “숭고”하지 못한가? 그건 그의 글이 약자들이 추방되고 승자들만이 기록되는 공허한 시간을 그대로 반복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왜 사람들이 이런 것을 점잖게 전하지 않는지에 대해서 궁금해할지도 모르겠다. “품격 있는 말, 예의 바른 태도, 합리적인 비판으로도 정의를 수행할 수 있는데도” 말이다.  왜냐면 그와 같은 남자는 너무 많았기 때문이다. 그가 이런 의문을 가진 것은 처음이었을지 몰라도, 사람들의 입장에서 그는 똑같은 질문을 새롭게 생각해낸 것처럼 던지는 또 다른 남성에 불과하다. 그리고 그와 같은 사람들은 온오프라인 어디에나 있다.

그들은 사람들을 화나게 하고서도 왜 화가 났는지를 친절하게 설명해주길 바란다. 마치 어디에 맡겨놓았던 것처럼, 그런 서비스와 감정노동을 요구한다. 자신들의 삶은 설명하지 않아도 모두가 당연하게 알아줘야한다고 생각하면서 말이다.  그래서 자신이 수없이 많은 사람들의 삶을 뭉뚱그려서 비난했을 때 그만한 비난을 감수해야한다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  자신은 다른 사람이 자신의 삶을 ‘속물’과 같은 단어로 쉽게 단정짓는 것이 범죄나 다름 없다고 생각하면서 말이다.

다른 사람의 삶이 진정한 것인지 아닌지 멋대로 재단할 권리가 있는 것처럼 행동한 그에게 분노와 항의가 향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그가 봤을때는 아무것도 안했는데 남들이 화를 내니까 남들이 폭도처럼 보이겠지만 말이다. 유아인은 아무것도 안하지 않았다. 오히려 너무 많은 것을 했다.  그러면서 사과하지 않으면서 버티고 있는 자신이 이성적이고 문명적이라고 생각한다. 자기가 뭘했는지도 모르고, 뭘했는지에 대해서 친절하게 설명해주기를 바라는 것이 그가 생각하는 당당함인가.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