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텃세 심한 정비소 말없이 퇴사 했습니다
게시물ID : soda_6774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건전하게놀자
추천 : 6
조회수 : 8586회
댓글수 : 3개
등록시간 : 2021/10/16 01:27:38
옵션
  • 본인삭제금지

제가 이번년도 6월 말부터 9월 초반까지 정비소에 신입으로 들어가 밑바닥부터 일했습니다. 육체가 힘든걸 각오도 했고 실제로 일해보니 힘들지만 육체가 힘든건 어떻게든 참아볼만 했습니다. 근데 정신적으로 많이 힘들더군요 너무 갈굼받아서..

제가 정비소에 입사한지 일주일도 안된 시점에서 며칠밖에 안됐는데도 제가 일 못해서 답답하다는 이유로 큰소리로 저한테 고함지르고 시간이 더 지나서 제가 망치질을 하는데 누가 망치질을 그렇게 하냐고 손님 보는 데서 큰소리치고 저한테 가르켜 준적도 없으면서 그거 하나 못한다는 이유로 손님 보는데서 개x끼 라는 욕 들으면서 혼나고..

 

못해먹겠더군요. 팀장이나 부장들은 제가 혼나는걸 보고만 있지 말리지도 않더군요. 아.. 그만 둔 부장중에 딱 한명만 제가 혼나고 있을 때 와서 말려줬네요. 딱 한번.. 심지어 거기 부장들도 하나같이 성격이 개떡같아서 나왔습니다. 왜 젊은 사람들이 정비소에서 일 안할려드는지 이해가 가더군요. 심지어 얘기 들어보니까 부장급 중에서 며칠만 일하다가 그만둔 사람도 있고 1년만 일하다 그만둔 사람도 있다더군요. 그 이유가 사람 대인관계 때문에. 

심지어 제 바로 맞선임은 일이 고되니까 허리가 많이 안좋아졌더라고요. 그래서 그만두고 싶다고 저한테 말도 했는데 아마 곧 그만 둘거같습니다.

그리고 그 선임은 자기 신입시절에 팀장한테 맞으면서 배웠다고 하더라고요. 참나..

 

심지어 자동차 엔진오일 갈았는데 운전자가 운전하면서 차에서 기름이 세면 제가 그 폐차값을 물어내야 한다더군요. 300만원.. 전 다행이 그런 사고는 안나서.. 천만다행이지만 제 선임들은 몇번 엔진오일 말아먹었다더라고요.. 그래서 그분들은 돈 몇백 만원씩 냈다고하더라고요.

그래서 전 말 없이 회사로 안가기로 결심했죠. 아침에 출근안하고 우아하게 광화문 광장 근처에 있는 커피숍에가서 초콜릿쉐이크? 초콜릿라떼? 여튼 그거 휘핑크림 얹어서 우아하게 창문 바라보며 빨고 있더니 정비소에서 연락이 계속 오더군요 ㅋㅋㅋㅋ ㅄ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