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술한잔...밤이슬한잔...
게시물ID : soju_54383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호드마르(가입:2015-11-14 방문:530)
추천 : 1
조회수 : 636회
댓글수 : 2개
등록시간 : 2017/12/25 21:15:57
나이 서른일곱에 퀵서비스하다 사고로 입원했습니다
사는게 뭔지 남들처럼 살고싶어서 아니 최소한의 존엄을 잃지않을만큼의 돈만 벌어서 떳떳하게 살고싶었지만
이렇게 병원에 누워 과거만을 회상하니 참으로 한심스러워요

언젠가 결혼해 나 닮은 아이를  세상누구보다 사랑해주고 살려고 했는데 마치 그렇게 사랑받기위해 태어난것처럼...
전 평생 결혼할 팔자는 못되나봐요 ㅎㅎㅎ 넋두리가 두서 없네요 간호사 피해 소주한병 마시는데 자는척해야겠어요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