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9월1일
게시물ID : specialforce_712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9월1일
추천 : 2
조회수 : 656회
댓글수 : 1개
등록시간 : 2012/09/01 00:28:41
응? 방금 뉴스보는데 내 친구 대학 부실대학으로 되서 나라 지원을 못받는다고함.  머지...나름 이름있는덴데.


오늘 우리 강아지 털깎여왔는데, 나이를 억수로 먹은지라(사람나이로 치면 80살 정도...아니 90살인가?) 피부도 축 늘어져 볼품 없음.

근데도 내 눈엔 느무느무 이뻐보이니 콩깍지가 씌였나봄 ㅋㅋㅋㅋ  털 길렀을땐 다른사람 눈에도 이뻐보일꺼임 아마.

우리 개는 늙을수록 애교가 많아져서 이제는 컴퓨터 하고 있으면 슬그머니 무릎위에 올라와서 안아달라고 뒷발로 일어나서 앞발 내 가슴에 척 걸침. 그대로 쌀자루 들듯 어깨에 얹어서 등 토닥토닥 해주면 가만히 머리 기대고 있음.

아휴..이녀석 세상 떠나면 내 멘붕이 장난 아닐텐데 ㅋㅋㅋ

5살때부터 나랑 같이 자랐고, 얠 키우게 된게 내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사건 중 하나라고 생각함.  그래서 잠자려 침대에 누웠다가도 이 녀석이 언제 떠날지 모른다는 생각이 들면 슬며시 일어나서 몇번 쓰담쓰담거리고 다시 잠.


갑자기 우리 개 썰을 푸는 이유.

울 개 털깎인 동물병원에서 얘 아픈데 있는거같으니까 피검사를 받아보쟀음.  다음주에 병원에 들릴껀데... 걱정되기도 하고 뭐..그럼

사랑한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