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사는게
게시물ID : today_57312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2초남음(가입:2015-11-20 방문:422)
추천 : 5
조회수 : 76회
댓글수 : 1개
등록시간 : 2017/05/18 23:45:10
힘들다. 몸이 아프다
젊은 나이에 벌써부터 뼈가 욱신욱신 아파온다
취기가 돌아서 그런가.. 감정이 북받쳐오른다..
많이아프다
밥얻어으려고 10년동안 할머니의 똥개로
2년동안 점심굶으며 누군가의 노리개로
나머지는 궂은 픽박을 받으며 맞으며 먹고 살기위해 악착같이 일하며 열심히 살아왔는데...
이제 좀 살만해지려고 하니 몸이 너무 아프다...
왜 어르신들 소원에 건강이 빠지지않는지 이해가가기 시작한다... 내 몸을 소중히 여기지않았다
너무 아프다. 이제 좀 행복해지려고하는데 몸이 너무 아프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